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탈당 이상민 "이준석 신당? 혼자로는 한계, 금태섭 등 연합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이상민 의원(5선, 대전 유성을)이 향후 자신의 정치 진로에 대해 "무소속부터 국민의힘 입당, 또는 새로운 신당에 같이 참여하는 것 이런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4일 MBC·S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분간 어느 방향, 구체적 행로에 대한 것은 결정하지 않고 좀 상황을 지켜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우리 정치권에 온전한 정당이라고 할 수 있는 당이 어디 있느냐. 다 중대한 결함이 있고, 그것이 금방 치유되거나 개선되기 쉽지 않은 문제들을 안고 있고, 또 그것을 개선하기 위한 신당 내의 움직임도 지금 움직임만 있을 뿐이지 실체화된 것은 없지 않느냐"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저도 여러 의원들과 소통하고 있고, 신당에 대한 관심도 갖고 있다"며 "또 민주당 내에서도 비명계, 또는 이낙연 전 대표의 민주당 재건 움직임까지 있기 때문에 이런 상황들을 지켜보면서 제가 또 할 역할이 있다면 거기에 참여하면서 추후 결정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른바 제3지대 신당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 모임이 실체가 있는지 없는지 잘 모르겠지만 혼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된다"며 "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이 워낙 강고하기 때문에 이 당에 필적하는 대안세력이 되기 위해서는 연합을 해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기 위해서는 이미 있는 금태섭, 양향자(신당)뿐만 아니라 정태근 전 새누리당 의원 쪽도 있고, 또 장기표 선생이 세운 특권 폐지 운동 정당모임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세력들이 연합을 해야 양당에 대칭되는 세력으로 기초를 마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전날 탈당을 선언한 이유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이재명 사당이 됐고, 개딸들 소위 강성지지자들이라는 분들이 당을 점령해서 당내의 공론의 장을 완전히 그냥 틀어막았고, 당의 여러 도덕성이 실추되는 것들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자정 기능이 멈춰서 있다. 최근에 아주 희한한 발언들이 있어도 당이 그냥 그럭저럭 넘어가고 있지 않느냐. 이런 것들이 계속 만연돼 있어서 도저히 고쳐쓸 수 없는 상황이다. 공당으로서의 역할이 없다"고 다시 한 번 설명했다.

그는 "제가 나름 줄곧 노력을 했지만 그런 노력은 거의 반응도 없고, 또 제가 외칠 공간도 없더라"라며 "그렇다면 더 이상 거대 정당이라는 그 온실 속에서 있을 수는 없겠다, 나오든지 그만두든지 해야 되겠다(라고 생각해서), 결별을 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프레시안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