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佛法 전합시다”... 자승 스님 마지막길 1만명이 배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승 전 총무원장 영결·다비식

조선일보

3일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본산 조계사에서 열린 제33대·제34대 총무원장 해봉당 자승 대종사 종단장 영결식에서 자승스님의 법구가 이운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처님 법(法)을!” “전합시다!” “부처님 법을!” “전합시다!” “부처님 법을!” “전합시다!”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영결식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본산 조계사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의 마지막은 생전 영상 속 자승 스님이 “부처님 법을!” 선창하고 참석한 사부대중이 “전합시다!”를 함께 세 번 외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조계사에는 영하의 쌀쌀한 날씨에도 전국에서 스님들과 신자들이 모여들어 영결식이 열리는 오전 10시가 되기도 전에 마당이 가득찼다. 극락전 앞에 마련된 영단 좌우에는 자승 스님이 마지막까지 강조한 ‘부처님 법 전합시다’와 조계종이 발표한 열반송 중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라는 자승 스님 친필 구절이 확대돼 걸려 있었다.

영결식에는 종정 성파 스님, 총무원장 진우 스님 등 조계종 스님들과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공동대표를 지낸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등 이웃 종교인, 한덕수 국무총리 등 정부 인사, 국회 불자모임 정각회 회장 주호영 의원 등 정계 인사와 불교 신자 등 1만명(조계종 추산)이 참석했다.

영결식은 다섯 번 종을 울리는 명종(鳴鐘)으로 시작해 삼귀의례, 영결법요, 헌향(獻香)·헌다(獻茶), 행장소개, 추도입정, 생전 법문, 영결사, 법어, 추도사, 조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조선일보

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영결식 후 자승 스님의 법구가 이운되고 있다. 운구 행렬은 경기 화성 용주사에 도착해 불교 화장 의식인 다비식을 거행했다(아래 왼쪽). 전날 김건희 여사와 함께 조계사 분향소를 찾은 윤석열(아래 오른쪽) 대통령은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스님을 오래 기억하겠다"고 추모의 글을 남겼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대통령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정 성파 스님은 준비된 원고 대신 즉석 법문을 내렸다. 성파 스님은 “자승 스님! 자승 스님! 자승 스님!”을 세 번 외치고 “인생의 세계는 사바세계라고도 하고, 고해(苦海)라고도 한다. 이 사바세계에 자승 스님은 많은 교훈을 남기고 갔다고 본다. 사바세계의 육신(肉身)을 버리고 법신(法身)으로 편히 쉬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파 스님은 이어 게송 한 편을 읊었다. “복숭아꽃과 오얏나무꽃과 장미꽃의 그 소식을 봄에게 물었는데/ 봄은 자기도 모른다…/ 어떤 소식이냐 이거라/ 이 뭐냐 이거지”라고 말하고 ‘쿵, 쿵, 쿵’ 세 번 바닥을 내리치고 법문을 마쳤다.

총무원장 진우 스님은 영결사에서 “빨리 가고 늦게 가는 차이만 있을 뿐 누구나 때가 되면 가는 것이 자연의 이치”라며 “가신 이는 홀가분하시겠지만 남아있는 이들의 몫은 더없이 크고 무겁기만 하다”고 말했다. 진우 스님은 또 “상월결사 정신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며 대화상(大和尙·큰스님)의 수행력과 유훈이 하나로 결집된 ‘부처님 법 전합시다’라는 전법포교의 길을 함께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김대기 비서실장이 대독한 조사를 통해 “자승 스님은 불교의 화쟁(和諍) 정신으로 포용과 사회 통합의 리더십을 실천한 한국 불교의 큰어르신이었다”며 “인류 보편의 가치인 자유와 연대의 정신으로 어려운 이웃을 더 따뜻하게 살피고 국민의 삶 구석구석 희망이 스며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자광 스님의 추도사, 중앙종회 의장 주경 스님과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 정도 스님, 전국선원수좌회 대표 일오 스님, 대한불교관음종 종정 홍파 스님, 남북평화재단 이사장 김영주 목사 등의 조사와 참석자들의 헌화 그리고 해외 불교계 인사들의 조전(弔電) 소개가 이어졌다.

자승 스님의 영정과 법구(法軀·시신)는 스님과 신자들이 “나무아미타불”을 염송하는 가운데 조계사 대웅전과 고인이 두 차례 총무원장을 지내며 근무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거쳐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노제를 마지막으로 낮 12시 50분쯤 다비(茶毘·화장)식을 위해 경기 화성 용주사로 출발했다. 용주사는 자승 스님의 재적(소속) 본사(本寺)이다. 오후 1시 45분쯤 용주사에 도착한 운구행렬은 대웅보전을 거쳐 인근 다비장으로 옮겨져 오후 2시 42분쯤 다비가 시작됐다. 용주사에도 약 8000명의 추모 인파가 몰렸다.

[김한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