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휴전 종료 하루만 사상자 800명 육박…"지옥, 가자로 돌아와"(종합)[이-팔 전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DF "가자 내 200여개 목표물 공습"

헤즈볼라, 이 초소 공격…이, 포격 대응

뉴시스

[가자지구=AP/뉴시스]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일시 교전 중단이 끝난 후 1일(현지시간) 하루 만에 사상자가 8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이날 가자지구 칸 유니스에 공습이 발생해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는 모습. 2023.12.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이혜원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일시 교전 중단이 끝난 후 1일(현지시간) 하루 만에 사상자가 8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디언, 알자지라 등에 따르면 하마스가 통제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최소 184명이 사망하고 589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사상자가 최소 773명이었다. 20채 이상의 가옥도 피해를 입었다.

보건부는 사상자 대부분이 어린이와 여성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 방위군(IDF)은 공격 재개 첫날인 이날 오전 7시부터 가자지구 전역에서 목표물 200여개에 대해 공습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일부는 수십만명의 민간인들이 피란해 있는 남부 칸유니스와 라파에서 이뤄졌다. 폭발물이 설치된 부비트랩 구조물, 터널 땅굴, 로켓 발사장, 하마스 소유 기타 인프라 등을 파괴했다고 IDF는 발표했다.

의료진, 목격자들은 칸유니스와 라파에서의 폭격이 가장 격렬했다고 증언했다.

가자지구에선 이스라엘 남부 도시를 향해 로켓 약 50발이 발사됐다.

이스라엘 북부 레바논 접경 지역에서도 교전이 이어졌다.

IDF는 이날 레바논으로부터 접경 지역 군 초소를 향해 여러 발의 로켓이 발사됐으며, 로켓 두 발은 아이언돔에 의해 요격됐다고 밝혔다.

이후 발화 지점에 포격으로 대응했다고 IDF는 전했다.

헤즈볼라는 접경 지역 IDF 진지를 공격한 배후가 자신들이라고 주장했다.

헤르지 할레비 IDF 참모총장은 '전쟁 2단계 개시'에 앞서 이날 군 수뇌부를 만나 작전을 논의했다.

이러한 가운데 백악관은 이번 전쟁 재개 책임이 하마스에 있다고 규탄하면서도, 휴전 재개를 위해 중재국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이날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 "하마스는 지금까지 휴전 연장을 가능하게 할 인질 명단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남은 인질을 석방하고 국제 인도주의적 대응을 유지 및 확대하기 위해 계속 깊이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은 이번 교전으로 인도주의적 비상 사태가 극단적으로 악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엔 인도주의 사무소 대변인 옌스 라에르케는 "지구상 지옥이 가자지구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hey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