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자승 스님 유언장 공개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1일 공개된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유언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9일 화재로 숨진 자승 스님의 입적 경위와 동기에 관해 여러 의구심이 제기된 가운데, 조계종이 1일 자승 스님의 유언장을 일부 공개했다. 조계종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어제 자승 대종사의 거처에서 여러 장의 유언장을 발견했으며, 그 내용에는 평소 해오신 생과 사에 대한 말씀 및 종단에 대한 당부 등이 담겨 있다"며 "여러 장의 유언장 중에 상좌 스님들에 대한 당부 등 개인적인 내용은 제외하고 종단에 대한 당부 및 칠장사에 타고 가신 차량에서 발견된 메모와 연관된 내용 3가지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공개한 유언장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총무원장 스님께"라고 적은 뒤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주십시오"라고 당부했다. 또한 "상월선원과 함께해주신 사부대중께 감사합니다. 우리 종단은 수행종단인데 제가 여러 소임을 살면서 수행을 소홀이('소홀히'의 오기) 한 점을 반성합니다"라고 수행자를 향해서도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결제 때마다 각 선원에서 정진하는 비구 비구니 스님들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존중합니다. 해제 때마다 많은 선지식들이 나와 침체된 한국 불교를 이끌어가 주시길 서원합니다"고 적었다.

또한 제자들을 향해서도 "탄묵, 탄무, 탄원, 향림"이라고 부른 뒤 "각자 2억원씩 출연해서 토굴을 복원해주도록"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2025년도까지 꼭 복원할 것"이라고 시한도 제시했다. 화재로 소실된 칠장사 복원과 관련한 당부 사항으로 해석된다.

앞서 조계종 총무원장인 진우 스님은 이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맞이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나온 여러 정황상 제가 볼 때는 상당한 기간 생각을 하셨던 것 같고, 다만 그 시기가 이때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적인 세계에서 벗어나 절대 피안의 세계로 깨달음의 성취를 하신 것 같다. 그 이상 그 이하, 덧붙이거나 왈가왈부할 문제가 이제 아닌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향휘 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