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넷플릭스·유튜브에서 게임하기? …메가 히트작까지 포섭 나선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FM 이어 12월 14일부터 GTA 인앱게임으로 제공

유튜브, 프리미엄 이용자 일부 대상 인앱게임 서비스 시작

향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가능성 실험으로 풀이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플랫폼 기업들이 미니 게임 등을 직접 플랫폼에 이식하며 수익 다각화를 실험하고 있다. 주요 기업들이 이른바 '메가 IP'로 불리는 인기 게임들까지 포섭해 인앱 게임으로 제공하는 데에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의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넷플릭스는 29일(현지시간) 락스타 게임즈의 '그랜드 테프트 오토: 더 트릴로지 - 더 디피니티브 에디션'을 12월 14일부터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넷플릭스 구독자는 추가적인 결제나 앱 다운로드 없이 넷플릭스 앱이나 애플 앱 스토어 및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독립형 앱으로 GTA 더 트릴로지를 플레이할 수 있다. 넷플릭스는 이미 모뉴먼트 밸리, 옥센프리, 헤즈 업!, 레고 레거시: 히어로즈 언박싱, 컨트리 프렌즈, 컷 더 로프 등 유명 타이틀을 서비스하고 있다.

메트로신문사

구글도 지난 24일(현지시간) 일부 국가의 프리미엄 구독자를 대상으로 앱 내 무료 게임서비스 '플레이어블'을 출시한 사실이 전해졌다.

플레이어블은 유튜브 앱(APP) 내에서 별도 설치 없이 인기 게임 '앵그리버드' 등 37개 게임을 제공한다. 게임을 제공받는 프리미엄 이용자는 유튜브 홈 피드에서 다른 콘텐츠와 함께 플레이어블 섹션을 확인할 수 있다. 추후 게임은 추가될 예정이지만 현재 실험적으로 선보이는 만큼 내년 3월 28일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다.

유튜브와 같이 앱 내에 게임을 이식한 사례는 많다. 해외 직구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는 앱 내에서 ▲고고매치(GoGo Match) ▲머지보스(Merge Boss) ▲리얼농장(Real Farm) 등 미니 게임을 마련하고 게임을 통해 얻은 재화를 쇼핑 쿠폰 등으로 환원한다. 알리익스프레스 측에 따르면 진출 국가 200개국 중 한국 이용자들의 인앱 게임 참여도가 가장 높고 평균 체류 시간은 일평균 20분에 달한다. 인앱 게임에 소극적인 국가 또한 당연히 존재한다.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도 최근 게임 스튜디오 누버스를 축소하며 수백 명의 게임 개발 인력을 해고했으나 틱톡 내에 미니게임을 제공하고 있다. 바이트댄스 대변인은 "정기적으로 사업들을 점검하고 장기적인 전략적 성장 영역에 집중하기 위해 조정을 한다"면서 "최근 검토를 통해 게임 사업을 구조조정 하기로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기존 더우인(Douyin) 내 게임이나 틱톡 내 게임은 이번 구조조정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플랫폼 업계가 잇따라 미니게임을 인앱 방식으로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데에는 수익원 다각화와 이용자 록인(Lock-in)을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스타티스타의 분석에 따르면 2027년 전세계 게임 수익은 약 5330억 달러에 달하게 될 예정이며 미국의 경우 이미 2세대 게이머들이 성인이 되어가고 있기 때문에 1개 가구당 2명 이상이 게임을 즐기고 있다. 클라우드워즈의 조사에서는 밀레니얼 세대의 77%, Z세대 소비자의 81%가 게임을 하는데, 밀레니얼 세대는 주당 6시간 50분, Z세대는 주당 평균 7시간 20분을 게임을 하는 데에 쓰고 있다. X세대와 베이비붐 세대가 각각 60%, 42%만이 게임을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세대를 거듭할수록 게임에 대한 호응도가 높다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넷플릭스를 포함해 틱톡 등은 모두 정식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활용해 게임을 스트리밍 원격 플레이하는 것으로, 현재 플랫폼들이 추가 설치 없이 인앱 게임을 제공하는 방식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다. 향후 게임 이용자 수가 더 늘 경우 새로운 수익원으로 확실시 되기 때문이다.

IT업계 관계자는 "현재 동시에 다양한 플랫폼 주체들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시도 중인 만큼 향후 클라우드 게이밍 허브가 나오는 것은 확실하다"며 "다만 현재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 중인 곳은 넷플릭스 정도기 때문에 기업 개별로 미래를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