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1000만원→100억원’ 24세 주식천재, 비결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미국 투자 전문지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4세에 800만 달러(약 100억원)의 자산을 모은 잭 켈로그를 소개했다. 잭 켈로그 SNS 캡처


1000만원을 투자해 100억원 수익을 거둔 24세 미국 청년이 화제다. 이 남성은 온라인에서 주식 투자법을 공부했다고 밝혔다.

미국 투자 전문지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9일(한국시간) 24세에 800만 달러(약 100억원)의 자산을 모은 잭 켈로그를 소개했다.

켈로그는 온라인 주식 트레이딩 수업으로 주식 트레이딩을 배운뒤 2021년부터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 그의 종잣돈은 단돈 7500달러(약 1000만원)이었으나, 2년 동안 그는 8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켈로그는 자신의 투자 원칙으로 ‘KISS’를 제시했다. 뜻은 ‘Keep It Simple and Stupid’(단순함과 우둔함을 유지하라)이다.

그는 “추세선, 저항선, 지지선, 거래량 등 기본적인 데이터만 두고 주식을 거래했다”며 “지표에 의존하지 않았다. 데이터에 의지하면 실제 거래되는 가격 추세를 놓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지표를 지나치게 복잡하게 만들면 실제 가격보다 지표에 더 의존하게 된다. 그러면 실제 손해를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락장에는 수익을 내기 위해 공매도 기법도 활용했다. 또 매수(롱), 매도(숏) 포지션도 유동적으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켈로그는 투자자의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자신의 마음을 다스릴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모든 투자자가 같은 데이터를 받아 접근한다. 하지만 해당 데이터를 보고 무엇을 하느냐는 건 본인의 결정에 달렸다”고 말했다.

또 켈로그는 “투자금을 잃는 대부분의 트레이더는 정신력이 약하다는 것이다”며 “최고 전략, 지표를 가질 수는 있지만 이를 끝까지 고집할 수 있는 우둔함”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부분 투자자는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