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99세, 몰라보게 늙은 카터 전대통령…인생무상 절감[포토 in 월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부인 로잘린 여사의 장례식에 참석하고 있다. 몰라보게 늙은 모습이 인생무상을 절감케 한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부인 로잘린 여사의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는 카터 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숨 쉬기가 힘든지 입을 벌리고 있는 카터 전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휠체어에 앉아 부인의 장례식을 지켜보고 있는 카터 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휠체어에 앉아 부인 장례식을 지켜보고 있는 카터 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무릎담요를 덮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이유진 기자 = 지미 카터(99) 미국 전 대통령이 노구를 이끌고 77년을 함께하다 먼저 세상을 떠난 부인 로잘린 카터 여사의 추모 예배에 모습을 드러냈다.

28일(현지시간) 카터 전 대통령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모리대학 내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진행된 부인 로잘린 여사의 추모 예배에 참석했다.

휠체어를 타고 검은 정장 차림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1시간 반 넘게 이어진 예배를 끝까지 함께하며 부인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올해 99세인 그는 몰라보게 늙은 모습이어서 인생무상을 절감케 했다.

카터 전 대통령이 21살, 로잘린 여사가 18살이었던 1946년 결혼해 77년을 해로한 카터 부부는 역대 미국 최장수 대통령 부부다.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2시10분께 조지아주 플레인스 자택에서 별세했다.

뉴스1

28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로잘린 여사의 추모 예배에 꽃으로 장식된 관이 대중에 공개됐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로잘린 여사의 생전 모습. 2015.02.06. ⓒ AFP=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 News1 DB


sin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