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러 참호도 쓸려갔다… 크림반도 강타한 ‘세기의 폭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흑해 연안에서 생성된 폭풍 ‘베티나’ 러시아군이 구축해놓은 시설을 강타한 모습. 안톤 게라쉬첸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 X(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흑해 연안에서 생성된 폭풍 ‘베티나’가 러시아 남부와 우크라이나 해안 지역을 강타했다. 이 폭풍으로 크림반도에 러시아군이 구축해 놓은 군사시설이 쓸려 나가는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2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따르면 강풍과 폭설을 동반한 허리케인급 폭풍 베 티가 나가 흑해 연안을 따라 러시아 남부 지역에 상륙했다.

특히 러시아가 점령 중인 크림반도에는 시속 115~130km에 달하는 강풍이 불었고 최고 9m에 달하는 파도가 휘몰아쳤다. 크림 산맥에서는 시속 150km에 달하는 바람이 불었다.

온라인상에 공유된 영상에 따르면 크림반도 서부 연안 도시인 예브파토리야에는 거대한 파도가 덮쳐 거리 곳곳이 침수되고 차와 시설물 등이 쓸려가는 모습이 목격됐다.

러시아군이 구축해 놓은 해안 군사시설이 거센 파도가 순식간에 집어삼키는 장면도 있었다.

안톤 게라쉬첸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은 이같은 영상에 대해 “폭풍으로 인해 러시아군이 크림반도에 파놓은 참호가 휩쓸려 갔다”며 “예브파토리아에서는 해안 방어선과 공병 시설, 사격 진지 등이 파괴됐다”고 주장했다.

이번 폭풍으로 러시아 5개 지역에서는 한때 200만 명이 정전 피해를 겪었다. 크림반도 일부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되기도 했다. 소치와 아나파 등 휴양지가 위치한 러시아 크라스노다르 지역에서 2명이 시신으로 발견되는 등 4명이 폭풍으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우크라이나에서도 최소 10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들은 이번 폭풍이 ‘세기의 폭풍’이라고 전했다. 국영 통신 리아노보스티와 인터뷰를 진행한 러시아 기상청장은 “기록이 시작된 후 가장 강력한 폭풍 중 하나”라고 전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