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태영호 “김주애에 ‘샛별 여장군’ 칭호? 사실이면 후계 절차 끝난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에게 ‘조선의 샛별 여장군’이라는 칭호를 부여하며 우상화에 나섰다는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 “사실이면 북한 내부 사정이 심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28일 미국 자유아시아 방송에 따르면, 북한은 최근 군사정찰위성 발사 성공을 자축하는 간부강연회에서 김정은의 딸 김주애를 우주강국 시대 ‘조선의 샛별 여장군’으로 호칭했다.

태영호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까지 북한매체들은 김정은의 딸에 대해 ‘사랑하는 자제분’, ‘존경하는 자제분’ 등으로만 호칭해 왔다”며 “북한이 이번 위성 발사 성공을 김정은의 10대 딸을 신격화, 우상화하는데 이용하고 있다면 북한 지도부 최고위층에서 김정은 딸을 후계자로 임명하는 내부 절차를 끝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태영호 의원은 “김정일이 뇌졸중으로 거동이 불편하여 잘 걸을 수 없다는 것이 주민들에게 시각적으로 알려지는 지경에 이르자 2009년 초 24세의 김정은에게 ‘김대장’이라는 칭호를 주고 갑자기 ‘발걸음’이라는 노래를 전국적으로 부르게 강요하면서 우상화, 신격화가 시작되었다”며 “당시에도 김정은을 후계자라고 공식 선포하는 당 전원회의는 없었으나 김정은에게 ‘김대장’ 칭호가 부여되는 것을 보고 북한 주민들은 후계자 임명 과정이 끝났다고 판단했었다”고 했다.

이어 “10대의 김정은 딸을 위성발사 성공과 결부시켜 우상화, 신격화를 시작한 것이 사실이라면 북한의 기준과 상식으로 보아도 너무 나간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도 김정은의 건강에 문제가 있어 이렇게 후계 임명을 다그치고 있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