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화물연대 총파업, 차량에 돌 날아왔다…28일 국토부와 교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며 압박을 이어나가는 가운데 정부와 화물연대가 오는 28일 총파업 시작 이후 처음으로 협상을 시작하기로 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부터 전국 곳곳에서 조합원 5400명(정부 추산)이 참석해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총 2만2000명으로 추산되는 조합원의 25%에 해당한다.

실제 운송 거부에 참여하는 조합원은 이보다 더 많다는 게 화물연대 측의 설명이다.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63.3%로, 평시(64.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장치율은 항만의 컨테이너 보관 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을 의미한다.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1만3084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로, 평시의 35%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날 부산신항에서는 오전 7시께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량에 돌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들어 파손되는 사고가 있었다. 피해 차량 기사가 다치지는 않았다.

파업 첫날 저녁부터 부산신항에 머무르고 있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파업에 동참하지 않고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주들의 안전을 적극 확보해야 한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