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개혁 둘러싼 갈등

황운하 “처럼회는 개혁의 순교자들, 자신이 희생돼도 검찰개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내 의원 모임인 ‘처럼회’에 대해 “순교자”라고 언급하며 해체가 정답이 아니라고 했다.

처럼회 소속인 황 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처럼회는 계파 모임이 아니다”라며 “검찰을 포함한 권력기관 개혁 방안에 대한 연구모임 또는 공부 모임으로 시작했고, 지금 국회에 등록된 연구단체”라고 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는 (처럼회를) 강경 개혁파 의원들로 분류하고 있지만 사실 면면을 살펴보면 합리적이고 온건한 성향을 가진 분들이 대부분”이라며 “그리고 이분들이 무엇보다도 사적인 이해관계에서 벗어나서 시대적 과제라 볼 수 있는 정치 개혁이나 검찰 개혁의 그 과정에 자신이 기꺼이 순교자가 될 수 있다고 하는 그런 어떤 헌신의 각오가 되어 있는 분들”이라고 했다.

황 의원이 순교자라고 하자 진행자는 “순교자요?”라고 되묻는다.

황 의원은 처럼회 회원들을 순교자라고 언급한 이유에 대해 “자신이 희생이 돼도 정치 개혁, 검찰 개혁의 어떤 시대적 과제에 자신이 살신성인할 수도 있다. 사적인 이해관계, 정치적인 이해관계를 초월해서 그렇게 할 수도 있다고 하는 그 소명으로 생각하고 있는 분들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처럼회 해체가 정답이냐, 이에 대해서는 고민이 필요하다”라며 “지금까지의 (처럼회) 활동 성과나 앞으로의 활동 방향에 대해서 기대하고 응원하는 의원들, 또 우리 당원들의 목소리도 경청할 필요가 있다. 오히려 섣불리 (처럼회 해체를) 촉진하다 보면 분열이 촉진될 수 있다”라고 했다.

처럼회에는 최강욱, 김남국, 황운하, 김승원, 김용민, 민형배, 이수진 등 2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주도한 바 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황 의원이 처럼회를 ‘순교자’에 비유한 것에 대해 “정작 당에 충언하던 이들은 폭력적 팬덤에 찍혀 문자, 팩스폭탄 등 공격세례를 받고 당을 떠나거나 세력을 잃었는데, 도리어 그런 팬덤정치에 편승해 당을 두쪽낸 주역들을 순교자로 둔갑시키는 건 너무 파렴치하지 않나?”라며 “처럼회도 대선, 지선 패배에 책임이 있다. 성추문, 검수완박 강행, 이모 교수와 한국3M 등 처럼회의 주옥같은 실책들을 전 국민이 기억하고 있다”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나 (처럼회는) 모든 책임을 비껴가고 있다. 그게 무슨 순교자인가.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시나”라며 “극단과 결별하지 않으면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 저희 국민의힘도 그랬다. 황운하 의원과 처럼회 같은 극단이 득세하는 한, 민주당의 변화도 요원할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