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화웨이와 국제사회

공격투자 나선 화웨이 "아태 디지털인재 50만 양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린 `화웨이 APAC 디지털 혁신 회의`에서 아태 지역 투자 확대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싱가포르 = 오대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 정부가 디지털 인프라스트럭처 구축과 디지털 경제를 위한 견고한 기반을 만들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파트너들이 전략적 개발 목표를 달성하도록 많은 투자를 계속할 것입니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린 '화웨이 APAC 디지털 혁신 회의'에서 아태 지역의 디지털 전환과 인재 양성에 공격적인 투자를 예고했다. 특히 그는 "올해는 디지털 인프라, 저탄소 개발, 디지털 포용 촉진 등 영역에서 친환경과 디지털 APAC에 대한 지원을 크게 늘릴 것"이라고 했다.

화웨이는 아태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에 1억달러를 투자하고 디지털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5년 내 50만명에게 디지털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메타버스와 같은 정보기술(IT) 분야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화웨이는 이미 아태 지역에서 70곳 이상의 스타트업을 지원했고 17만명에게 디지털 기술을 교육했다. 후 회장은 "2030년까지 아태 지역의 노동 인구는 22억명에 달할 것"이라며 "노동 인구도 상대적으로 젊어 차세대 디지털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매우 강력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태 지역 국가들이 디지털 전환을 전략 정책으로 끌어올렸다는 점, 지속가능한 개발에 관심을 기울이게 됐다는 점을 아태 지역 발전의 중요한 동향으로 꼽았다. 후 회장은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아태 지역 국가들이 친환경으로 가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이 이 과정에서 핵심적인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태 시장은 화웨이에 가장 큰 전략 시장이 되고 있다. 화웨이는 국가 간 시너지를 고려해 아태 시장 범주 안에 한국과 일본까지 포함시켰다. 통신장비부터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 위한 인프라,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다방면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사이먼 린 화웨이 아태지역 본부 최고경영자(CEO)는 "화웨이의 클라우드 인프라(IaaS) 시장점유율은 아태 지역 시장에서 4위"라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 제재에 직격탄을 맞은 스마트폰 사업과 달리 디지털 전환을 위한 인프라 사업은 아태 지역을 중심으로 순항하고 있다. 준 장 화웨이 아태지역 부사장은 지난 18일 싱가포르 만다린 오리엔탈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국 제재와 반도체 공급망 문제는 화웨이의 과제다. 지난해 매출 하락의 큰 요인은 스마트폰 부문"이라면서 "스마트폰 외 다른 사업은 건재하고 지속 성장하고 있다.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웨이의 아태 지역 공략을 뒷받침하는 것은 기술력이다. 위기 때마다 오히려 연구개발(R&D)에 천착하는 것도 화웨이의 돌파 방식이다. 특히 어려움을 겪은 지난해에는 매출의 22% 이상을 R&D에 쏟아부었다. 후 회장은 "많은 어려움에도 화웨이 역사상 가장 많은 돈을 R&D에 투자했다"고 말했다. 현재 화웨이 임직원 20만명 가운데 R&D 연구원 비중은 55%에 달한다.

장 부사장은"R&D는 화웨이의 핵심 전략이라고 할 수 있는데, 창립 이래 계속해서 R&D에 집중해왔다"며 "화웨이는 R&D를 통해 외부 환경에서 오는 어려움을 극복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싱가포르 =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