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내부서 “청년에 박탈감만 안긴 인재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전환 선대위 공개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20∼30대 젊은 과학 인재를 영입한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내부에서 ‘청년에 박탈감만 안긴 인재영입’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선대위 전략본부의 한 여성 실무자는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전환 선대위’ 공개간담회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청년에 박탈감만 안겨준 인재영입 말고 납득할만한 인재영입을 부탁한다”며 “이번 영입 인재들이 과연 ‘나를 대표할 수 있는 평범한 사람인가, 어필할 수 있는 청년인재인가’에 대해 솔직히 비판 여론이 많이 있다”고 직언했다.

이 실무자는 이어 논란이 되고 있는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청년의 제1 관심사가 아니다. 이 후보가 20∼30대 여성의 의견을 듣고 있는지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심상정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오히려 여성 유권자를 더 존중한다는 의견까지 나오는 상황”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안 그래도 어제 4명의 2030 인재를 영입하고 받은 메시지 중에 그런 게 꽤 있다”며 “이미 성공한 사람들 아니냐, 평범한 다수를 대표하는 게 맞냐는 지적이었다”고 말했다. 함께 있던 강훈식 전략본부장을 향해서는 “이런 것이 전략본부에서 전략으로 만들 내용”이라고 말했고, 강 본부장은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진짜로 정실 인사가 안 되게 철저히 해달라”며 “조직원 전부가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텔레그램 방을 하나 만들어 저를 초대해달라”고 말했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