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봤다] '연결성' 강조한 삼성, '참신함' 뽐낸 LG…코엑스서 '신가전' 맞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가은 기자]

가전제품과 모바일 기기가 연결된 '팀 삼성(Team Samsung)'을 내세운 삼성전자와 무버블 TV, 식물재배기 등 참신한 신개념 가전을 앞세운 LG전자가 한 자리에 모여 각자의 실력을 뽐냈다.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전자전(KES 2021)'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국내 전자산업의 현주소를 확인하기 위해 찾아온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행사장 양끝에 900m²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꾸린 국내 가전업계 '투톱' 삼성전자와 LG전자 부스에는 제품을 구경하고 체험하는 인파로 북적였다.

'스마트싱스'로 모바일-가전 '연결성' 강조한 삼성전자

삼성전자 부스는 여러 색상 조합으로 포인트를 준 '비스포크' 콘셉트가 먼저 눈에 띈다. 맞춤형 디자인과 더불어 삼성전자는 자사의 제품이 홈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으로 연결돼 유기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관람객들에게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제품은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4' 등 최신 모바일 기기였다. 삼성전자는 이들 모바일 기기와 가전제품을 연결한 '팀 삼성'이란 콘셉트를 강조했다.

테크M

26일 코엑스에서 열린 KES 2021 삼성전자 부스 '팀 삼성 스튜디오'/사진=김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부스를 '최고의 요리'를 위한 팀 삼성'깨끗한 의류케어'를 위한 팀 삼성 '홈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팀 삼성 '더 앞선 모바일 라이프'를 위한 팀 삼성 등 4개 테마 체험존으로 구성했다. 이곳에 배치된 비스포크 홈 가전과 '네오 QLED 8K' TV 등은 모두 스마트싱스 앱으로 연결해 제어할 수 있다.

'최고의 요리를 위한 팀 삼성' 체험존에서는 스마트싱스 앱을 통한 맞춤 요리 기능이 소개됐다. '패밀리허브' 냉장고에 보관된 밀키트를 '인사이드뷰' 기능으로 선택해 바코드를 스캔하면 '비스포크 큐커'의 '스캔쿡' 기능과 연동돼 자동으로 조리가 세팅된다. 또 요리가 완성되면 스마트폰과 갤럭시 워치는 물론 TV에서도 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체험존을 찾은 한 관람객은 "퇴근하고 오면 요리하는 것이 귀찮아 밀키트를 주로 먹는다"며 "패밀리 허브 냉장고와 비스포크 큐커가 있다면 굉장히 편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테크M

26일 코엑스에서 열린 KES 2021 삼성전자 부스 '팀 삼성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비스포크 큐커' 설명/사진=김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비스포크 그랑데 AI', '비스포크 에어드레서' 등 의류 관리 가전들도 모바일 기기와 연동해 세제 자동 투입 AI 맞춤 건조 세제 자동 구매 등 '스마트싱스 클로딩 케어'가 가능하다.

비스포크 에어드레서를 구매할 예정이라고 밝힌 한 관람객은 "스마트폰은 물론 TV, 노트북 등 전부 삼성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며 "스마트싱스 앱으로 연결해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고 말했다.

테크M

KES 2021 삼성전자 부스 '팀 삼성 스튜디오' 내 '깨끗한 의류케어를 위한 팀 삼성 존'/사진=김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개념 가전으로 참신함 뽐낸 LG전자

LG전자 전시관은 가이드봇 'LG 클로이'의 안내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LG전자는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 'LG 스탠바이미',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배치해 관람객들의 발길을 끌었다.

전시관 입구에서 관람객을 맞이한 LG 스탠바이미는 최근 출시 후 '완판행진'을 이어가는 인기제품 답게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 제품은 바퀴와 내장 배터리를 달아 실내 어디서든 자유롭게 이동하며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스크린이다. '집콕' 트렌드 확산 이후 홈 트레이닝,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시청, 온라인 수업 등 원하는 용도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이 제품에 MZ세대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품을 설명하던 직원은 "저도 사고 싶은데 제품이 없어서 못사고 있다"며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이 지원되지 않아 선착순으로 구매해야 한다"고 말했다.

테크M

KES 2021 LG전자 부스 내 전시된 스마트 스크린 'LG 스탠바이미'/사진=김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물 재배 과정을 대부분 자동화해 실패 없이 자라는 과정을 관찰하며 즐길 수 있도록 한 'LG 틔운' 역시 많은 관람객으로부터 관심을 받았지만 평가는 엇갈리는 모습이었다.

제품을 한 관람객은 "실내에서 재배할 수 있고 또 자동으로 되니 건강한 야채를 먹을 수 있겠다"며 "그거 말고도 꽃을 키워서 두면 너무 예쁠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다른 관람객은 "너무 커서 공간을 많이 차지한다"며 "한 20만원이면 사겠는데 비싸다"고 평가했다.

테크M

KES 2021 LG전자 부스 내 전시된 'LG 틔움'/사진=김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늘어나는 캠핑 수요를 고려한 '캠핑 시네마존'도 마련했다. 회사 측은 캠핑카, 억새풀, 인조잔디 등을 배치해 공원이나 캠핑장처럼 공간을 연출했다. 이곳에서는 'LG 시네빔 프로젝터', 'LG 룸앤TV', 'LG 엑스붐 360 스피커' 등 캠핑이나 소규모 파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제품들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다.

테크M

KES 2021 LG전자 부스 '캠핑시네마존'/사진=김가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가은 기자 7rsilver@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