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러 법원, 삼성 스마트폰 61종 판매 금지”…삼성페이 특허 침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퀸SA “삼성페이, 자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 무단 사용”

삼성전자 “판매 금지 아냐…항소 진행 중”

한국금융신문

갤럭시Z 폴드3·플립3.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러시아에서 판매 중단 위기에 놓였다. 갤럭시폰에 탑재된 삼성페이가 러시아에 출원된 스위스 업체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21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중재법원이 지난 19일 삼성전자 61개 스마트폰 모델 수입·판매하는 것을 금지하는 판결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판매가 금지된 모델은 올 초 출시된 갤럭시S21 시리즈를 포함해 △Z폴드2 △Z플립2 △갤럭시S20 △갤럭시S10 △갤럭시S8 등 삼성페이를 지원하는 대부분의 모델이 포함됐다.

타스 통신은 이번 명령으로 삼성페이가 탑재된 61종은 러시아에 공급되거나 판매가 금지된다고 전했다.

이번 판결은 지난 7월 스위스 업체 스퀸SA가 삼성전자 러시아 법인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승소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당시 스크원SA는 삼성전자가 자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 기술을 무단으로 사용해 삼성페이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모스크바 중재법원은 원고 측 손을 들어줬다.

다만, 이번 판결은 삼성전자가 지난 8월 항소를 제기해 효력이 발휘되고 있지는 않다.

삼성전자 측은 “러시아 내 스마트폰 판매 금지는 와전된 것”이라며 “현재 항소를 진행 중이므로, 판매 금지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