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시민단체 “대장동 부실수사”...공수처에 중앙지검장 등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8일 시민단체 '행동하는자유시민'이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관계자들이 부실수사를 하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행동하는자유시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단체가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관계자들이 부실수사를 초래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행동하는자유시민은 18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신성식 수원지검장, 이성윤 서울고검장 등을 공수처에 직권남용·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사용하던 옛 휴대전화 압수수색에 대해 “경찰이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협조하지 않았고, 언론 지적이 이어지자 늑장 영장을 청구하며 부실 수사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압수수색 당시 유씨가 창밖으로 던졌다가 경찰이 확보한 휴대전화에 대해선 “검찰이 많은 수사 인력으로도 찾지 못한 휴대전화를 훨씬 소수의 인력으로 수사하던 경찰이 찾았다”며 “검찰이 이걸 찾을 능력이 없었을까 의문이 든다”고 했다.

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계좌 추적도 하지 않고 녹취록에만 의존한 부실한 영장이라고 한다”며 “수사 전문가라는 검찰이 이렇게 엉뚱하게 일처리를 한 것이 석연치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영장이 기각되자 뒤늦게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는데 이미 수사 착수 후 20일이 지난 상황이었다”며 “핵심 증거를 인멸하는 데 있어 부족한 시간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영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