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 "미래세대, 로스트 아닌 웰컴 제너레이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유엔총회 연설에 나선 방탄소년단. 사진|청와대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유엔총회에서 미래세대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 명명하고 코로나19로 멈춘 듯한 현실에도 서로 웃으며 나아가자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후 9시(미국시간 오전 8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연설을 진행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유엔총회에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을 대표해 미래세대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 명명하며 희망을 잃지 말기를 당부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자리에 서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라며 "미래세대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고 운을 뗐다. 총회에 나서기 전 온라인으로 진행한 #youthtoday SNS 캠페인을 통해 팬들에게 '코로나 팬데믹'으로 보낸 지난 2년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는 진은 "지난 2년은 사실 저도 당혹스럽고 막막한 기분이 들 때가 있었는데 지금은 잘 살아가자라고 외치는 분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지민은 "가장 다양한 것을 도전할 수 있는 시기에 멈춰있을 수만은 없으니까"라며 "처음에는 누구도 탓할 수 없고 억울했을 것이다. 나는 어제와 똑같은데 한순간에 평행세계에서 온 듯 세상이 변해버렸으니까"라고 지난 2년을 술회했다.

정국은 입학식, 졸업식 등 인생에서 기념하고 싶은 순간을 잃어버린 팬들을 위로하며 "우리도 오랫동안 열심히 준비한 콘서트 투어가 취소되면서 정말 많이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슈가는 "코로나로 잃어버린 것들에 대한 일종의 애도가 필요한 시간이었다. 그동안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의 소중함을 깨달은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유엔총회 연설에 나선 방탄소년단. 사진|청와대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속 보다 자연 친화적이 된 여가에 대해 언급한 이들은 자연스럽게 최근 미래세대의 화두로 떠오른 기후변화 의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제이홉은 "지구에서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안 남은 것 같은 불안감 때문일까. 하지만 지구에 대한 애도는 정말 생각하기도 싫다"며 "기후변화가 중요한 문제라는는 건 모두 공감하겠지만 어떤 게 최선의 해결방법이라고 이야기를 하는 건 어려운 일인 것 같다"고 진솔한 속내를 털어놨다.

RM 역시 "이 자리에 오기 위해 준비하는 동안 알게 된 것은 환경 문제에 진심으로 생각하고 공부한 사람들이 굉장히 많다는 사실이었다"면서 "아무도 겪어보지 않은 거기서는 우리들이 채워갈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 살아가는 게 맞는지는 스스로 답을 찾아가는 것이었다"고 불확실성 속 변화하는 사회에 대처하는 청년 세대의 입장을 밝혔다.

뷔는 "그러니까 우리의 미래에 대해 너무 어둡게만 생각하진 않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의 세상을 위해 직접 고민하고, 노력하고 길을 찾고 있는 분들도 있을테니까"라며 "우리가 주인공인 이야기의 페이지는 훨씬 많이 남았는데 벌써 엔딩인 것처럼 말하지 않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정국은 "물론 나는 준비가 됐더라도 세상이 멈춰있는 기분이 들 때도 있고 길을 완전히 잃어버린 것 같은 느낌이 될 때도 있다. 우리도 그렇더라"고 말헀다. RM은 "그래서 지금 세대를 코로나 로스트 제네레이션이라 부르기도 한다더라. 가장 중요한 시기에 긿을 잃어서. 그런데, 어른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길을 잃었다고 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지민은 온라인 공간에서 새로운 길을 찾아간 젊은이들에 대해 언급했고, 진은 "그런 의미에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내레이션이 더 어울리는 것 같다. 변화에 겁먹기보다는 웰컴이라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가는 세대라는 의미에서"라고 말했다.

RM은 "가능성과 희망을 믿고 있으면 예상 밖의 상황에서도 길을 잃는 게 아니라 더 새로운 길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고, 슈가 역시 "우리가 택하는 방법증 두 완벽하지 않은 게 분명 있겠지만 그렇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을 안 한다"고 강조했다.

백신 접종에 대한 언급도 했다. 제이홉은 "우리가 유엔 온다는 보도를 듣고 백신을 맞았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았는데, 우리 일곱 명 모두 백신을 맞았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유엔총회 연설에 나선 방탄소년단. 사진|청와대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M은 "백신 접종은 우리를 기다리는 팬들을 만나기 위해, 이 자리에 오기 위해 끊어야 하는 티켓 같은 것"이라며 "이 메시지처럼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뷔는 "백신 접종도 그렇고, 새로운 일상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으니 우리 곧 만나자"고 덧붙였다.

RM은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분명히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모든 선택은 그 선택이 곧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고 있다. 엔딩이 아니라"라며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모두에게 서로에게 웰컴이라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연설을 마친 뒤 이들은 '퍼미션 투 댄스'를 총회장 안팎을 배경으로 촬영한 퍼포먼스 영상을 선보여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방탄소년단은 유엔 측 초청으로 이번 총회에 참석해 연사로 나서게 됐다.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이들은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수여했다.

방탄소년단이 유엔총회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들은 2018년 9월 제73차 유엔총회에서 유엔아동기금(UNICEF)의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발표 행사에 참석해 리더 RM이 대표로 개인 경험을 담아 젊은 세대를 향해 "스스로를 사랑하고(Lovemyself) 목소리를 내자"라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지난해 9월에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75차 유엔총회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특별 연사로 나서 팬데믹 상황에 힘겨워하는 미래세대를 향해 "삶은 계속될 것이다. 우리 함께 살아내자(Life goes on. Let's live on)"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콜드플레이와 호흡을 맞춘 신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를 발표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