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순식간에 밥 먹던 남성들 사라졌다…시속 133㎞ 강풍 덮친 중국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중국 허난성에서 100㎞가 넘는 강풍에 날아간 사람들. [사진 =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아파트 창문이 뜯겨 나갈 정도로 심한 강풍이 불면서 행인 1명이 가로등이 넘어지면서 숨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허난성 일대에 시속 100㎞가 넘는 강풍이 덮쳤다.

돌풍으로 인해 가로등이 쓰러지면서 자전거를 타고 있던 남성을 덮쳐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일부 지역에선 최대 시속 133㎞에 달하는 국지성 돌풍이 강타했다.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이번 강풍에 따른 피해 영상이 확산되고 있다.

웨이보에 올라온 강풍 피해 영상에는 저녁 시간 한 노상에서 식사하던 남성들이 갑작스레 부는 거센 바람에 휩쓸려 날아가는 모습이 담겼다. 강풍이 지나간 후 남성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현지 기상 당국은 이번 강풍의 원인으로 고온의 날씨를 꼽았다. 뜨거운 공기가 찬 공기를 동반한 한랭 전선과 만나면서 대류가 불안정해졌고 이 때문에 강풍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매일경제

중국 허난성에서 100㎞가 넘는 강풍에 날아간 사람들. [영상 = 웨이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