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한혜진, 남편의 잠버릇에 “이혼감이에요!”…과거 연인 때문에 “꼬리뼈 다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바일TV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시즌3(이하 ‘내편하자3’)의 새로운 에피소드에서는 MC 한혜진이 남편과의 잠자리 불화에 대해 솔직한 고백을 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6일 방송분 ‘내편하자3’에서 한혜진은 남편이 밤늦게까지 휴대전화로 영상을 보며, 끊임없이 울리는 알림 소리에 시달려 각방을 사용하고 싶어한다는 고민을 듣고 “저는 이혼감이에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평소 잠귀가 밝은 한혜진은 과거 위아래층 화장실 물소리에 4년 동안 괴로워했다며, 결국 층간 소음이 없는 꼭대기층으로 이사한 일화를 털어놓았다.

매일경제

한혜진이 남편과의 잠자리 불화에 대해 솔직한 고백을 밝혔다.사진=+모바일tv ‘내편하자3’ 방송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다른 MC들의 잠버릇도 큰 관심을 끌었다. 고라니처럼 코를 고는 사람, 잠자면서 말을 하는 사람, 자다가 눈을 뜨고 상대를 노려보는 사람 등 다양한 잠버릇이 소개되며 흥미를 더했다.

특히, 한혜진은 과거 연인의 잠버릇 때문에 꼬리뼈를 다치는 사고를 당했던 일화를 공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서은광은 자신이 스무 살까지 남동생과 같은 방을 썼다며, 박나래와 엄지윤이 언급한 최악의 잠버릇을 듣고 “동생에게 너무 미안했다”고 급히 사과했다는 이야기로 관심을 모았다.

서은광의 사과 배경에는 그동안 몰랐던 동생의 고충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되며, 이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내편하자3’는 매주 다양한 사연을 통해 크고 작은 일상의 고민들을 유쾌하게 풀어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