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입 사원 연봉인줄 알았네…" 아파트 월세가 무려 27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 7월 서울에서 가장 비싼 가격인 월세 2700만원에 임대차 계약이 체결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경.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서울지역 아파트 전월세 가격이 가파르게 뛰어오르고 있음이 확인됐다. 지난 7월 기준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전월세 중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성동구 성수동1가에 위치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로 조사됐다. 전셋값 1위는 36억원으로 래미안 대치팰리스가 차지했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상훈 의원(국민의힘·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한 달 동안 최고가 월세는 서울 성수동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로 나타났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용면적 264.5㎡는 보증금 20억원에 월세 27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중소기업 대졸 1년차 근로자의 평균연봉(2852만원)에 육박하는 금액이다.

뒤를 이어 서울 청담동 소재 이니그마빌2 전용면적 230.7㎡가 월세 1200만원(보증금 3억원),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45㎡가 1000만원(보증금 10억원), 한남동의 한남더힐 전용면적 177.8㎡가 800만원(보증금 12억원), 이촌동 래미안첼리투스 전용 124.4㎡가 750만원(보증금 1억원)에 거래됐다.

매일경제

이들 가운데 지난해 비슷한 기간에 월세 거래 내역이 있는 반포자이 전용 245㎡의 경우 지난해 9월 월세는 보증금 22억원에 150만원으로 확인됐다. 보증금은 절반 가까이 줄어든 반면 월세는 15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6배 이상 오른 셈이다.

지난 7월 기준 전세보증금 최고가 거래는 서울 대치동에 소재한 래미안대치팰리스로 전용면적 151.3㎡에 전세보증금 36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16.5㎡와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30㎡가 각각 보증금 32억원에 거래됐으며 도곡동 타워팰리스3차 전용163.7㎡,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135.9㎡가 보증금 30억원을 기록했다.

래미안대치팰리스 같은 평형의 지난해 10월 전세보증금은 24억5000만원이다. 전세보증금이 9개월 만에 46.9% 뛰어오른 셈이다. 반포자이의 같은 평형은 지난해 7월 보증금 24억원에 전세 거래가 체결됐고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30㎡는 지난해 7월 최고 26억원에 거래된 바 있다.

이들 역시 1년 새 전세보증금이 23.1~33.3% 급등한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 "월세 2700만원, 전세 36억원이나 되는 초고가 전월세 아파트들도 문재인정부, 여당이 추진한 임대차3법의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는 정책 실패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