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美 가상자산 증세에 비트코인 상승 랠리 중단…한때 4만달러 밑으로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이코노미

비트코인이 미국 의회의 가상자산 증세 소식에 한때 4만달러 아래까지 떨어졌다. <로이터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의회의 가상자산 증세 합의 소식에 11일째 상승 랠리를 계속하던 비트코인이 장중 한때 4만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글로벌 코인 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8월 2일 오전 10시 기준 비트코인은 3만9410달러까지 떨어졌다. 4만달러 후반에서 4만1000달러대를 유지하던 비트코인은 오전 8시30분 기준 3만9540달러까지 하락, 10시경에 3만9410달러 저점을 찍었다. 이후 3만9000달러대에서 횡보하던 비트코인은 오후 3시 45분 기준 반등에 성공하며 4만달러 선을 회복했다.

비트코인이 상승 랠리를 멈춘 것은 미국 의회가 가상자산 관련 세금을 인상한다는 소식 때문이다. 8월 1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는 미 상하원이 약 5500억달러에 달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투자안의 재원을 조달하기 위해 가상화폐 관련 세금 인상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법안에 따르면 이번 증세는 가상화폐 거래를 중개하는 중개인의 정의를 넓히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해당 증세를 통해 조달하려는 재원은 총 280억달러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같은 가상자산 증세 결정에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론 와이든 미 상원의원은 “(이번 증세 법안은) 오프라인 상점에 대한 규제를 인터넷 쇼핑몰에 적용하는 꼴”이라며 “기술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암호화폐를 통한 세금 회피 등은 꼭 해결돼야 하는 문제지만 이번 조항은 그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페리안 보링 미국 디지털상공회의소 회장도 “이 법안은 (가상자산) 산업 발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산업 일부를 죽이거나 해외로 몰아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해당 법안 초안 작성을 도운 롭 포트먼 미 상원의원(오하이오주 공화당 소속)은 “고객을 위한 거래를 촉진하고 현금을 수취함으로써 중개인 역할을 하는 개인 또는 기업에 표준 정보 보고 의무를 준수하도록 하는 것뿐”이라고 반박했다.

장지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