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국회의원·지자체장…권익위, 부동산 투기 수사의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일부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정부합동수사본부와 검찰 등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8일 밝혔다.

권익위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약 4개월간 공직자 직무 관련 투기행위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 결과 총 65건의 신고를 접수해, 이 중 21건을 수사기관에 넘겼다. 이 밖에 31건은 접수·심사 단계에서 자체 종결됐고, 13건에 대해선 권익위가 조사 중이다.

신고가 접수된 대상에는 현역 국회의원 4명을 비롯해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원, 공무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서울도시주택공사(SH) 직원 등이 포함됐다.

권익위 관계자는 "현재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의혹 내용이나 구체적인 처리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고된 의혹들은 유형별로 △내부 정보 이용 투기 40건 △제3자 특혜 제공 6건 △농지법 위반 3건 △기타 8건 등이었다. 모 지방의회 의장이 토지이용계획 정보를 이용해 차명으로 투기했다는 의혹, 중앙부처 국장급 공무원이 무연고 지역에 농지·토지 총 12억원 상당을 집중 취득했다는 의혹 등이 수사 의뢰 대상이 됐다.

한편 권익위는 국민의힘, 비교섭 5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해 진행 중인 전수조사 기간을 한 달 연장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