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당국 "다음 주까지 거리두기 효과 못 보면 더 강한 조치 검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4차 유행'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다음 주에도 현재 시행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더 강한 방역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28일) 오전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 지역에서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한 지 2주가 지나고 있다"며 "(거리두기) 효과를 지켜보면서 더 강한 방역 조치가 필요한지 여부도 함께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일단 이번 주와 다음 주 상황을 보면서 생각보다 유행 차단이 안 되면 그 특성을 분석해봐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적 모임 통제력이 약화해 모임 중심 감염이 더 확산하는 건지, 다중이용시설 등 어떤 시설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감염 경로가 통제되지 못한 건지 등을 평가해 약한 부분을 강화하는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거리두기 최고 수준인 4단계를, 비수도권에선 3단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한류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