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149 0182021050567934149 01 0104001 politics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9006000

이재명 "대학 안간 청년 세계여행 1천만원"…윤희숙 "선정적 낚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윤희숙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학 안가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말한 것과 관련 5일 '선정적 낚시'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학력으로 임금차별을 하지말자'는 화두에는 적극 찬성하지만 '4년간 일한 사람과 4년간 대학 다닌 사람 보상이 같아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구호 비슷한 발언은 심각한 자기모순이거나 시대를 읽지 못하는 식견을 내비치는 것 같아 걱정된다"고 썼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이 지사의 발언에 요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같은 직장에서 같이 일 하는 근로자의 경우 고등학교 졸업 후 취업해 4년 경력을 쌓아야 대학졸업생과 보수가 같아진다면 그게 바로 차별이라고 말했다. 학력차별 철폐를 외치면서 이런 예는 앞뒤기 맞지가 않다고 그는 지적했다.

또 대졸과 고졸 임금차이가 어느 정도여야 하는지는 윤리적 차원 문제가 아니라 한 나라 국가전략의 핵심, 교육수요와 공급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대졸자와 고졸자간 보수차이가 과하면 분배와 통합을 해치지만 인적 투자를 권장하고 열정을 품게 하기 위해서는 적어서도 안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대학원 석사의 보수는 대졸자와 단 2년 경력만큼만, 박사는 5년 경력만큼만 차이나야 할까요"라고 반문하며 "그렇게 쉽게 얘기할 주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시대 최대 화두는 교육과 기술의 경주인데 지금 이 경주에서 우리가 패배하고 있다"며 "대학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한 뼈아픈 반성이 필요한 무거운 주제"라고 강조했다. "'대학 안가는 사람에게 세계여행용 천만원'처럼 선정적인 낚시를 할 때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에서 경기교육청·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고졸 취업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4년간 대학을 다닌 것하고, 4년간 세계일주를 다닌 것하고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라며 "각자 원하는 바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화두를 던졌다. 그러면서 "대학에 안 가는 대신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참석자들에게 제안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발언을 두고 "이제 사탕발림 공약들도 단위가 기본이 천만원대네"라며 "어느순간 허경영씨를 초월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적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