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872 0182020103163817872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4638000 1604134687000

52년만에 개방 앞둔 북악산 철문, 하루전 문 대통령이 직접 열었다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1968년 북한군의 청와대 기습 시도 사건인 이른바 '김신조 사건' 이후 52년만에 닫혔던 북악산 철문을 직접 열었다.

정부는 일반인 출입을 제한해 온 북한산 북측면 일부 지역을 다음달 1일부터 시민에게 개방키로 결정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개방 하루 앞둔 이날 직접 개방지역 둘레길을 등반하며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이날 산행에는 산악인 엄홍길 대장, 배우 이시영씨, 종로구 부암동에서 30여년간 거주한 주민 강신용(63)씨, 부암동에서 태어난 정하늘(17)양 등이 함께했다.

북측면 제1출입구인 부암동 토끼굴에 우선 도착한 문 대통령은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으로부터 북악산 관리현황을 보고 받고 이후 관리병에게 열쇠를 건네받아 철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개방되지 않았던 부분이 안산과 인왕산, 북악산, 북한산으로 연결되는 이른바 '한북정맥'을 차단하고 있었다"며 "이번에 안산∼북한산이 쭉 연결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성곽로를 따라 걷는 탐방로만 개방됐는데, 청와대 위쪽도 늦어도 2022년까지는 전면 개방을 할 목표"라고 부연했다.

산행 중 엄 대장은 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백신이 따로 없다. 산과 자연이 백신"이라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실제로 탐방로를 찾는 (사람)수가 늘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하산 길에는 주말 산행을 나온 주민들과 자연스럽게 인사를 나눴다.

주민들은 문 대통령을 향해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조심히가세요" 등의 인사를 건넸다.

산행을 마친 문 대통령은 수소차 '넥소'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매일경제

52년 만에 개방 앞둔 북악산 북측 산행 나선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52년 만에 개방을 앞둔 청와대 뒷편 북악산 북측 탐방로를 산행하기 전 정재숙 문화재청장으로부터 개방 후 관리계획 등에 대한 보고를 듣고 있다. 1968년 김신조 사건(1·21 사태) 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돼온 북악산 북측 탐방로는 둘레길로 조성돼 다음 날인 1일부터 일반에 개방된다. 이날 산행은 부암동 주민과 산악인 엄홍길 대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 등과 함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휴식 취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 탐방로를 산행하던 중 휴식을 취하며 엄홍길 대장 등 동행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1968년 김신조 사건(1·21 사태) 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돼온 북악산 북측 탐방로는 둘레길로 조성돼 다음 날인 1일부터 일반에 개방된다. 이날 산행은 부암동 주민과 산악인 엄홍길 대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김도균 수도방위사령관 등과 함께 했다. 2020.10.31 utzz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김신조 사건으로 막혔던 북악산, 52년 만에 열려…11월 개방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1968년 김신조 사건(1·21 사태) 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돼온 북악산 일부 지역이 52년 만에 개방된다. 대통령경호처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11월 1일 오전 9시부터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이 둘레길로 조성돼 시민에게 개방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새로 개방되는 북악산 북측면. 2020.10.29 [청와대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