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911 0362020052560328911 01 01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410880000 1590411080000 related

이용수 할머니 2차 회견에도 여당 “사실규명부터” 신중론… 윤미향은 침묵

글자크기
통합당 “국정조사까지 추진 가능”

박지원 “이 할머니 논리정연해 놀라…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
한국일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시절 불투명 회계 의혹을 제기한 2차 기자회견을 연 데 대해 민주당은 “사실 규명이 우선”이라며 신중론을 유지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 당선자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선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 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새로운 내용은 나온 게 없는 것 같다”고 했다. 검찰 수사와 행정안전부 등 관련 기관 자체 조사로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는 게 우선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한 셈이다. 청와대 역시 이 할머니 기자회견에 대해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아, 당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보인다.

의혹의 당사자인 윤 당선자는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고, 별도 입장 표명 없이 침묵을 이어갔다. 이 할머니가 이달 19일 만난 윤 당선자에게 기자회견에 참석하라는 의사를 전달해 윤 당선자의 이날 기자회견 참석 여부가 주목을 받았지만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한국일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야권은 일제히 민주당과 윤 당선자를 향해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응답할 것을 요구했다. 통합당은 이날 윤 당선자와 정의연 불투명 회계 의혹을 검증하는 태스크포스(TF)를 발족, 국정조사도 추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TF 회의에서 “이 할머니의 절규 섞인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윤 당선자는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거취 문제를 스스로 정리하라”고 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민들은 사리사욕을 감추고 국회의원의 권리를 누리기 위해 흘리는 윤 당선자의 가짜 눈물과 한 맺힌 심정으로 억울함을 호소하는 이 할머니의 진짜 눈물을 구별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고도 보지 않고 논리정연하게 말씀해 놀랐다”며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 같다”라고 썼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