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평택시의원 "집창촌 특화거리 만들자, 친구들 좋아하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평택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 평택시의회의 한 여성 시의원이 공식 석상에서 집창촌 일대를 활성화하자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비판 여론이 커지자 해당 시의원은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탈당했다.

22일 평택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부위원장인 이해금 의원은 지난 15일 제209회 임시회에서 통복·안중지역 재개발 계획 관련 의견을 듣던 중 평택역 인근에 있는 이른바 '쌈리'라고 불리는 집창촌을 활성화하자는 의견을 냈다.

이 의원은 성매매 여성들의 모습을 '유리관 속의 인형들'이라고 표현하며 "역사가 있는 거리인데 (집창촌을) 꼭 없애야 하느냐. 쌈리 집창촌 일대를 특화 거리로 만들 수 있는 방안은 없느냐"고 말했다.

이어 "친구들이 평택에 오면 성매매 집결지 거리를 구경시켜주는 데 좋아한다"는 말도 했다.

이 의원의 발언이 알려지자 평택지역 시민단체들은 성명서를 내고 이 의원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해 중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지난 21일 이 의원은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때 도시의 특성과 해당 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잘 반영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이런 취지로 얘기한다는 것이 잘못된 사례를 들었다"며 "불미스러운 발언을 해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 의원은 이후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을 찾아 탈당계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평택을 지역위원회도 이날 의견문을 내고 "해당 시의원 후보를 공천한 공당으로 다시 한번 책임을 통감한다. 시민의 보편적 생각과 뜻에 어긋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장수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