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북한, 6·25에 백서 발간…"극악무도한 美 만행으로 78조 달러 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무성 미국연구소 "절대불변의 대미 보복 의지"

뉴스1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평양시 청년 공원 야외국장에서 청년 학생들이 '6·25 미제반미투쟁의 날'을 하루 앞두고 복수결의모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이 6·25전쟁 발발 74주년인 25일을 맞아 미국이 전쟁 당시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하면서 대미 보복 의지를 다지는 백서를 발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외무성 미국연구소가 '타협 불가의 피해보상 기준, 절대불변의 대미보복 의지를 밝힌다'는 제목의 백서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연구소는 "이 백서를 통해 미국이 우리 공화국을 반대해 그 규모와 지속성, 악랄성에 있어서 극악무도하기 그지없는 만행을 저지른 역사적 사실 자료들을 상기하면서 불구대천의 원수들과 피의 결산을 하고야 말 우리 인민의 절대불변의 대미 보복 의지를 다시 한번 명백히 밝힌다"라고 발간 목적을 설명했다.

백서에는 미국이 "우리 공화국에 인류사상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막대한 인적피해를 가하는 특대형 범죄를 감행했다"면서 "미국이 감행한 살육 만행으로 인한 인명피해 자수는 사망자 124만 7870명, 납치자 91만 1790여 명, 행방불명자 39만 1740여 명을 비롯해 도합 506만 770여 명에 달하고 있다"라는 주장이 담겼다.

경제적 피해에 대해서도 3년간의 전쟁에서 미국의 대대적인 폭격과 포격이 가해져 공장, 기업소, 살림집 등이 파괴되고 철길, 도로, 다리 등이 폭파됐다면서 전쟁 기간 미국이 끼친 재산 피해액이 16조 6616억 2200만여 달러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쟁 이후 상황까지 더해 "미국의 제재와 봉쇄 책동에 의해 우리 인민이 당한 경제적피해는 1945년부터 2017년까지 70여년간의 것을 계산한 액수만도 29조 3540억 달러에 달하며 그 액수는 날이 갈수록 엄청나게 불어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백서는 인적·물적 피해와 이로 인한 손실 등을 모두 합해 피해 금액이 총 78조 2037억 400만여 달러에 이른다면서 "확증되지 못한 피해는 그보다 훨씬 더 많다"라고 주장했다.

미국연구소는 미국이 이같은 피해를 주고도 "자기의 죄과에 대해 응당 사죄하고 보상할 대신 공화국에 대한 불법무도한 주권 침해 행위들을 전방위적으로 감행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피는 피로써!', 이것이 우리의 타협 불가의 피해보상 기준이며 절대불변의 보복의지"라고 대미 보복 의지를 다졌다.

yeh2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