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비위 약하면 보지 마세요…닭다리 뜯었는데 구더기 후드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구더기 치킨. 사진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사하구 한 음식점에서 포장 판매한 '옛날 통닭'에서 구더기 수십 마리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따르면 지난 23일 작성자 A씨는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올만한 사건이 있어서 알려드리고자 한다"며 "비위가 상할 수 있으니 비위가 약하거나 식사 중이신 분은 보지 말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사진을 보면 닭 한 마리를 통째로 구운 옛날 통닭에 흰 구더기 수십 마리가 득실거린다. A씨는 "친구가 새벽에 소주 한잔이 생각나 24시간 분식집에서 닭 한 마리를 튀겨 집으로 가져왔다고 한다"며 "먹으려고 다리를 뜯는 순간 하얀 무언가가 후드득 떨어지면서 썩는 냄새가 진동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어 "자세히 보니 닭이 이미 썩어서 구더기가 생긴 채로 튀겨진 것"이라며 "요즘 같은 시대에 이게 가능한 일이냐"고 덧붙였다.

A씨는 이날 재차 글을 올려 "전날 구청 식품위생과에 고발했고, 담당 직원에게 사진을 보내준 상태"라며 "구청 직원이 조치 후 진행 상황 등을 알려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친구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그 구더기 닭을 잘 밀봉해서 냉동실에 보관 중"이라며 "필요하다면 구청에 증거물로 보내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업장의 위치와 함께 "전날 오후에 근처 지나갈 일이 있어 가보니 아직 버젓이 영업하고 있다"며 "제 친구는 트라우마가 생겼는지 밖에서 밥도 못 사먹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해당 내용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했다. 네티즌들은 "이건 가게 말 들어볼 것도 없다. 장사 접어야 할 듯", "저 정도면 조리 전에 냄새가 났을 텐데", "상온에 방치했다가 튀긴 듯", "역대급이다. 사진 본 것만으로 트라우마 생길 지경", "이래서 내가 배달음식 절대 안 먹는다" 등 반응을 보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