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175원으로 1㎞ 내 드론 여러대 동시 격추…영국 국방부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영국 국방부가 개발하고 있는 드론 격추용 ‘무선 주파수 지향성 에너지 무기’. 영국 국방부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국방부가 군수 업계와 함께 개발중인 저비용 드론 격추 시스템이 이르면 내년 우크라이나에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22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드론 의존도가 아주 높아, 이 무기가 전황에 얼마나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영국 군수 업체 ‘탈레스 유케이(UK)’가 적은 비용으로 공격용 드론을 격추시키는 시스템의 현장 시험을 거쳐 이르면 내년부터 전장에 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 타임스가 2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프랑스 군수·전자 기업 탈레스의 영국 내 자회사인 이 업체는 업계 컨소시엄을 구성해 영국 국방부와 ‘무선 주파수 지향성 에너지 무기’(RFDEW)의 야외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 회사의 알렉스 크레스웰 최고경영자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무기가 아주 빠르게 사용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잉글랜드 남부) 솔즈베리 평원에서 실제로 작동하던 물건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할 수 있는 것으로 바뀌는 건 상당한 도약”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작동 상태를 보여준 시스템이 (이르면 내년에) 전장에 있는 이들에게 제공될까? 물론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무기를 어디에 배치할지는 영국 정부에 달린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무기는 1㎞ 이내에 있는 전자 장비들을 감지·추적하고 파괴할 수 있으며 한번 사용할 때 드는 비용은 0.1파운드(약 175원)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전통적인 미사일 기반 방공 시스템에 비해 훨씬 적은 비용으로 드론을 격추시킬 수 있다.



크레스웰 최고경영자는 세계 군수 업계는 지난 수십년 동안 드론 공격에 대응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드론이 대규모로 사용되면서 드론 대응 무기 개발에 대한 투자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영국 국방부는 지난달 16일 이 무기 개발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국방부는 이 무기가 적군의 전자 기기를 무력화시키고 드론을 한꺼번에 여러대 격추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무기’라고 평가했다. 이 시스템은 고도로 자동화되어 단 한명이 작동시킬 수 있다. 국방부는 올해 여름 영국 군인들이 현장에서 집중적으로 이 시스템을 시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러시아는 2022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우크라이나 에너지 시설 등에 대한 공격에 드론을 대규모로 투입했다. 우크라이나군은 이에 맞서려고 서방이 제공한 값비싼 방공 시스템 무기를 소모하면서, 무기 부족에 시달리기도 했다. 우크라이나군 또한 지난해 말부터 자체 개발한 드론을 동원해 러시아 본토 내 에너지 시설 등에 대한 공격을 크게 늘렸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오직 한겨레에서 볼 수 있는 보석같은 기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