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성희롱 논란 ‘노빠꾸탁재훈’ 측 “제작진 불찰, 배려 없었다”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일본 성인 비디오(AV) 배우 오구라 유나.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멤버에게 성인 비디오(AV) 배우 데뷔를 권하는 등 선 넘은 농담으로 논란이 된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제작진이 “이번 이슈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라며 공식으로 사과했다.

21일 노빠꾸탁재훈 측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다나카 & 오구라 유나’ 편을 보며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시청자분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고 적었다.

제작진 측은 “이번 이슈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며, 시청자분들이 우려하시는 바와 같이 새롭게 MC로 합류한 지원씨에 대한 배려가 없었음을 인정한다”며 “이에 제작진은 지원씨 본인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만나 진심 어린 사과를 전달했다”고 했다.

제작진 측은 또 “녹화 현장에서 지원씨에게 질문한 내용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진행자인) 탁재훈씨가 만류하였으나 현장의 재미만을 위해 편집 과정에서 탁재훈씨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게 편집이 된 점에 대해서도 탁재훈씨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남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프로그램을 제작해 왔으나 과분한 사랑과 관심으로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깊이 있게 인지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논란을 계기로 모든 제작진이 콘텐츠 제작 과정 전반에서 더욱 면밀히 신경 쓰고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 ‘노빠꾸탁재훈’의 재미로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지난 19일 노빠꾸탁재훈 채널에는 ‘다나카 & 오구라 유나, 재소환된 노빠꾸의 전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방송인 다나카(개그맨 김경욱)와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출연했다.

영상에서 오구라 유나가 MC로 나선 걸그룹 ‘시그니처’ 멤버 지원을 향해 “인기 많을 것 같다. 몸매가 좋으니까. 꼭 데뷔해 달라. 내가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지원은 “한국에서 배우로 데뷔하기는 했다”며 수습했다. 영상 공개 후 해당 발언이 성희롱성 발언이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제작진은 해당 장면 중 일부를 편집했다.

조희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