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우상호 "'왕수박' 몰렸지만, 나같은 사람 있어야 이재명 빛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년에 한번 의장선거 투표권 주는게 당원중심 정당 바로미터 아냐"

연합뉴스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 연합뉴스와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2.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계승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2년에 한 번 국회의장 선거에서 당원들에게 투표권 한 번 주는 게 당원 중심 정당을 만드는 것의 '바로미터'처럼 말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우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도서관에서 연 자신의 저서 '민주당 1999∼2024' 출판기념회에서 "정말 중요한 건 평상시에 당원을 참여시키고 의사를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민주당이 당원권 강화를 위해 국회의장 후보 및 원내대표 선출 경선에 당원 투표 20%를 반영하는 내용으로 당헌·당규를 개정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그는 "당원들이 분열, 대립하거나 싸우지 않게 하면서 열정과 참여의 열기를 어떻게 소화할 것이냐가 아마 당의 과제이자 진정한 의미의 당원 중심 정당을 만드는 방향"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민주당 우상호 전 비상대책위원장 출판기념회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민주당 우상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판기념회. 2024.6.20 ses@yna.co.kr



그간 당헌·당규 개정 과정에서 쓴소리해온 우 전 위원장은 "당이 의장 후보 선거로 시끄러워져 몇 마디 했다가 '왕수박'(강성 당원들이 비이재명계에 사용하는 멸칭)으로 몰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사랑받고 싶으면 인기가 있을 발언으로 어떤 것을 하면 되는지 다 알지만, 그걸 하지 않는 이유는 나 같은 사람이 있어야 당이 안 깨지고, 이재명 대표가 빛나고, 정권 교체에 도움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4선 의원 출신으로 당내 86 운동권 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대표 주자이자 이번 총선엔 불출마한 우 전 위원장의 출판기념회에는 우원식 국회의장과 이 대표, 박찬대 원내대표 등 전·현직 의원 70여명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축사에서 "사회가 과거로 되돌아가 1987년에 싸우던 그 시절과 비슷하게 느껴져 참 당황스럽다"면서 우 전 위원장을 향해 "다시 필드로 나가 할 일이 참 많으실 것"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