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의료계 신망 잃고 정부엔 쫓기고…궁지 몰린 의협 회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기한 휴진' 일방적 발표에 내부 반발 확산

공정위 조사에 경찰 출석도 앞둬

뉴스1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024 대한의학회 학술대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24.6.1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의정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전공의 대표와 잇단 불협화음을 내는 데 이어 의협 내부에서도 신망을 잃어가면서 점점 궁지에 몰리는 모양새다.

특히 18일 총궐기대회에서 언급한 '무기한 휴진'도 의협 관계자는 물론 시도의사회장들과도 상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임 회장에 대한 불만이 쏟아져 나오고 있어 그의 리더십에 상당한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의료계에 따르면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자신의 SNS에 임 회장을 또 한번 저격하며 의협이 구성하고 있는 범의료계 대책위원회(범대위) 제안을 거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범대위 공동위원장에 대해 들은 바 없다"며 "현재 상황에서 범의료계 협의체를 구성하더라도 대전협은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임 회장에게 여러모로 유감의 입장을 표한다"며 의협이 정부에 제시하고 있는 3대 요구안에 대해서도 "요구안에 동의할 수 없다. 임 회장은 최대집 전 회장의 전철을 밟지 않길 바란다"고 저격하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또 임 회장이 18일 "정부가 요구안을 받아주지 않으면 무기한 휴진을 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의협 대의원회 및 시도의사회와 상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임 회장은 언론 등 대외적인 입장 표명을 조금 더 신중하게 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임 회장의 '무기한 휴진' 선언 후 의료계는 발칵 뒤집혔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무기한 휴진이라는 발표를 집회 현장에서 갑자기 듣고 당황스럽게 해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저를 포함한 16개 광역시도 회장들도 여의도 집회에서 발표할 때 처음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도회장들이나 회원들은 존중받고 함께 해야 할 동료이지 임 회장의 장기판 졸이 아니다"면서 "회원들의 절대적 공감, 동참, 희생이 필요한 내용은 임 회장 1인의 깜짝쇼로 발표할 내용이 아니며 광역시도 회장단, 대의원회 등과 당연히 사전에 충분한 논의·검토와 동의를 받고 의료계가 한마음이 되어 대국민 발표를 해야 하는 것"이라고 공개 비판했다.

더 큰 문제는 무기한 휴진을 강행한다고 하더라도 참여율은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18일 하루 동안 이뤄진 집단 휴진도 복지부 조사 결과 의원급 의료기관 3만 6059개소 중 14.9%만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가 아닌 무기한 휴진을 했을 경우의 참여율은 불 보듯 뻔하다는 것이다.

이에 이주열 남서울대 보건행정학과 교수는 "의협 회장이 강성이다보니 너무 일을 전투적으로 추진하는 것 같다"며 "의협은 의료계 전체에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난관을 의협이 주도적으로 풀어나가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뉴스1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손피켓을 들고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 회장이 의료계 내부에서 신망을 잃고 있는 사이 정부도 전방위적으로 임 회장을 압박하고 있다.

전날엔 공정위가 서울 용산구 의협 사무실과 대전 중구 대전시의사회 사무실 등에 조사관을 보내 집단 휴진 강요 의혹 등과 관련한 자료들을 살피기도 했다.

이에 의협은 "휴진 및 집회는 정부의 의대증원 행정 독주에 저항하겠다는 회원들의 자발적 참여에 의한 것"이라며 "정부와 공정위는 의료계에 대한 탄압과 겁박을 중단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이에 더해 정부는 의협에 임원 변경 및 법인 해산까지 가능하다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 정부는 지난 14일 의협 집행부 17명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및 교사 금지 명령서를 송부하고 불법 집단 진료 거부를 종용한 SNS 게시글 등에 대해서도 수사의뢰를 해놓은 상태다.

이에 임 회장은 일련의 일들에 대해 20일 오후 의협 회관에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날 오전엔 전공의 사직 공모 의혹으로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출두한다.

sssunhu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