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3차 세계대전, 6월18일 시작된다” 달력보니…신 노스트라다무스 예언,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신 노스트라다무스'란 별명으로 불리는 인도의 한 점성술사가 예측한 제3차 세계대전 시작일이 다가와 눈길을 끈다. 그가 예언한 날짜는 6월18일이다.

1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쿠샬 쿠마르(Kushal Kumar)란 이름의 이 점성가는 지난달 인터뷰에서 '3차 대전이 언제 시작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6월10일과 29일도 발발 가능성이 있지만, 3차 대전을 촉발할 가장 강력한 행성 자극제로 인해 6월18일에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래 예측을 위해선 행성의 영향에 대한 더 신중하고 진지한 해석이 필수지만, 의도치 않은 인적 오류나 실수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쿠마르는 인도-파키스탄 국경을 둘러싼 테러 공격, 우리측으로 건너온 북한군, 이스라엘과 레바논 간의 긴장 고조 등을 6월18일을 3차 대전 시작일로 예측한 근거로 삼았다.

레바논의 헤즈볼라 군대가 사령관의 죽음에 대응해 이스라엘에 로켓을 발사하는 등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점, '쿠바 미사일 위기'를 연상하게 하는 러시아의 핵잠수함 전개, 미국이 우려하는 중국의 대만 부근에서의 군사 훈련 등도 언급했다.

이런 세계 각지의 갈등은 중요한 행성들의 정렬에 의해 촉발됐다는 게 쿠마르의 주장이다.

그는 힌두 문화에 뿌리를 둔 베다 점성술 차트를 통해 미래 일을 점친다고 한다.

쿠마르는 "이전에도 이스라엘과 하마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중국과 대만, 한국과 북한 사이 긴장 고조를 예언한 바 있다"고 했다.

한편 쿠마르의 별명인 노스트라다무스는 16세기에 살았던 프랑스 점성가다. 그가 쓴 책 '예언'은 미래에 벌어질 일을 예언한다고 알려진 942개 구절로 이뤄진 4행시 모음집이다.

올해 1월 뉴욕포스트 등 보도에 따르면 그런 노스트라무스도 2024년에 대해 "최악의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예언한 바 있다.

먼저 기상이변이 악화해 전염병, 기후위기 등이 찾아올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예언집에 "메마른 땅은 더 메말라가고 큰 홍수가 일어날 것"이라며 "전염병이 창궐해 매우 심각한 기근이 닥칠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전투와 해전이 일어날 것을 예측하며 "붉은 적군이 두려움에 창백해진다. 대양을 공포에 떨게 할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