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토하고 정신 잃어갔다"…거꾸로 매달린채 '악몽의 30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놀이기구 ‘앳모스피어’(AtmosFEAR). 사진 KGW8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한 놀이공원에서 기계가 작동을 멈춰 승객들을 거꾸로 매단 채 30분간 운행을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KGW8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2시 55분쯤 오리건주 놀이공원 ‘오크스 파크 (Oaks Park)’에서 28명의 탑승객을 태운 놀이기구가 정상에서 약 30분간 멈춰 있는 일이 일어났다.

해당 놀이기구는 ‘앳모스피어’(AtmosFEAR)로, 원 모양의 기구가 좌우로 진자 운동하다 360도 회전하는 기구다. 사고 당시 기구는 180도 뒤집히는 구간에서 작동을 멈췄고 승객들은 5층 높이인 약 16m 상공에서 거꾸로 매달려 있어야 했다. 탑승객 대부분은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10대로 알려졌다.

사고 발생 직후 놀이공원 직원들은 911에 신고했다. 오후 3시20분쯤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수동으로 놀이기구를 작동시켰고 탑승객들은 약 30분만에 지상으로 내려왔다.

구조 후 평소 지병이 있던 승객 1명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탑승객 중 한명인 다니엘 앨런은 지역 방송국에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 다리가 너무 아팠고 토할 뻔한 걸 참았다”고 했다. 고등학교 졸업 후 친구와 이 공원에 방문한 조던 하딩은 “몇 초 이상 거꾸로 정지돼 있을 때 뭔가 잘못된 걸 깨달았다”며 “사람들은 살려달라고 울부짖고 신에게 기도했다. 토하거나 정신을 잃어가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일부 탑승객들은 서로의 손을 잡고 “괜찮다”고 다독이며 버텼다. 탑승객 전원이 무사히 구조되는 순간 현장에선 박수가 터져나왔다고 한다.

2021년 처음 운행된 해당 놀이기구는한 번도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놀이공원 측은 사고 이날 사고 이후 운행을 잠정 중단했으며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놀이공원은 지난 15일부터 다시 운영을 시작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