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설악산서 산악사고 잇따라 발생···1명 숨지고 3명 다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악산국립공원에서 16일 산악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6분께 설악산 봉정암에서 국립공원관리공단 소속 직원 A(61)씨가 심정지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A씨는 등산객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헬기에 의해 2시간여 만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앞서 이날 오전 8시 25분께 영시암과 오전 10시 24분께 곰배령에서는 60대 등산객들이 각각 낙상으로 인해 무릎과 발목을 다쳤고, 오후 1시 59분께 1275봉에서는 30대 등산객이 낙상으로 무릎과 얼굴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산행 시 미끄럼에 주의하고, 무더위와 고온으로 인해 탈진·탈수 등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커 등산 시 충분히 휴식하고 무리한 산행은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김수호 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