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동대문구 아파트 건축현장 화재···작업자 40명 구조·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명 연기 흡입·4명 병원 이송

경찰·소방 "화재 원인 조사 예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의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작업자 20명이 구조됐다. 또다른 작업자 20명은 현장에서 대피했다.

25일 소방과 동대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8분께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의 한 아파트 건축현장에서 “아파트 공사 장벽 외부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재로 인해 아파트 3개동에서 작업자 20명이 구조됐고 11명은 소방관의 대피 유도에 따라 몸을 피했다. 9명은 자력으로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12명이 연기를 흡입했고, 23층에서 구조된 40대·20대·50대 남성 각 1명 등 4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자력으로 이동했다. 화재 초기 아파트 한 개 동에서 작업하던 15명이 잠시 옥상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화재 현장 인근에 주차된 차량 2대가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소방인력 108명과 차량 31대를 투입했고 화재 발생 1시간 20여 분 만인 오후 3시 57분께 불을 완전히 진압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후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민주 기자 m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