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김호중 결국 감옥 안 가나"...음주 뺑소니 한 달 만에 '피해자와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구사일생에 성공할까.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김호중이 피해자와 합의에 성공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5일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김호중이 지난 13일 이 사건으로 피해를 본 택시기사 A씨와 합의했다고 전해졌다. 사건 발생 35일 만이다.

피해자 A씨는 현재 통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택시는 수리를 맡긴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당장 운전대를 잡을 엄두가 안 나서 쉬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A씨는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갑자기 택시 위로 차가 올라왔는데 (가해 차주가) 도망을 갔다”며 “혼자 112에 신고하고 조사를 받았는데 뉴스를 보고나서야 김호중인 걸 알았다”고 했다.

이어 “보험처리를 해야 하는데 경찰이 전화번호를 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개인 보험으로 치료비와 자차 수리 비용 등을 처리했다고 전했다.

A씨와 김호중 간 합의는 검찰 수사 단계에서 양측의 연락이 닿으며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김호중 측 의사를 전달 받아 지난 12일에 연락이 됐고 다음날 사과를 받고 합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초기 진단으로는 전치 2주가 나왔지만 몸이 점점 안 좋아져서 피해 상태가 확정이 안 됐고 김호중도 수사 중이었다”고 보도됐다.

김호중이 피해자와 합의에 성공하며 이 점은 양형에도 유리한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교통사고 사건의 경우 피해자와의 합의가 처벌 수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달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입건됐다. 그는 열흘간 “술잔을 입에 댔을 뿐 술을 마시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결국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같은 달 24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