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김정숙 여사 수사 착수한 날…문재인이 올린 사진 4장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채소 농사를 짓는 근황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주양파, 자주감자, 감자를 수확했다"며 관련 사진 4장을 올렸다. 이 게시물에는 '밭일에 진심', '부농은 아닙니다만', '이만하면 대농' 등의 해시태그가 달렸다.

사진 속 문 전 대통령은 직접 키운 것으로 보이는 양파와 감자 등 농작물들을 손에 들거나 앞에 두고 앉아있는 등 편안해보이는 모습이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검찰은 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외유성 출장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오는 19일 고발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이 시의원은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과 관련해 "사실상 여행을 목적으로 예비비 4억원을 편성해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며 지난해 12월 김 여사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죄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날 오후에는 김정숙 여사가 자신의 인도 방문을 두고 '호화 기내식' '셀프 초청'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 여사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배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김정숙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