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거지 한달 수입이 375만원… “절대 돈 주지말라” 경고한 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태국 거리에서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이가 구걸하고 있는 모습. /타이P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 정부가 유명 관광지 등에서 동냥하는 거지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태국 거지들은 구걸로 한달 약 375만원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12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바라웃 실파-아르차 사회개발복지부 장관은 전날 수도 방콕과 유명 관광지 등에서 구걸하는 거지에 대한 단속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거지들에게 기부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겠다고 밝혔다.

태국에서 구걸하다 적발되면 최대 1개월의 징역 또는 최대 1만 밧(약 37만 원)의 벌금형에 처할수 있다.

그런데도 여행객이 늘어나면서, 최근엔 어린이와 반려동물 등을 동반한 거지가 생기기까지 했다고 한다. 현지 경찰은 이날에도 태국 중부 사뭇 프라칸 지역의 한 시장에서 딸을 동원해 동냥을 이어가던 시각장애인 캄보디아 여성을 체포했다. 이들은 구걸로 하루 최소 3000바트(약 11만 2000원)를 벌어들였으며, 불법 체류 신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을 밀입국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태국에서 지난 10년간 약 7000명이 구걸 행위를 이어가다 체포됐는데, 이 가운데 30%가 외국인이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1월 태국 주요 관광도시 파타야에서 구걸 행위로 어린이 4명을 포함해 총 11명이 체포됐는데, 이들 모두 캄보디아 출신이었다. 이에 따라 당국은 단속에 걸린 외국인은 추방하고, 현지인들은 직업 훈련을 제공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바라웃 장관은 거지 가운데 범죄 조직이 연루되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성수기에는 한 달에 10만 바트(약 375만원)까지 버는 사람도 있다. 범죄 조직이 방콕의 고급 쇼핑센터와 같은 주요 장소에 거지를 배치하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다.

실제로 작년 11월, 얼굴과 팔다리 등이 훼손된 채 동냥하는 걸인들이 잇달아 포착돼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당시 이들 대부분 중국 출신으로, 구걸로 하루 최대 1만바트(약 37만원)를 번 것으로 조사됐다. 모두 한명의 ‘중국어 통역사’와 연결돼 있고 아파트와 호텔 등 숙소에 함께 머물렀다는 점 등의 이유로 인신매매 등 조직범죄 의혹도 제기됐었다. 다만 당시에는 현지 경찰이 인신매매 혐의점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박선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