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옆집 남편 불륜 목격…"알려줄까, 계속 모른 척 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옆집 남자가 바람 피운다는 사실을 그의 아내에게 알릴지 고민된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옆집 남편이 바람피우는 거 모른 체 해야겠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저희는 신혼부부고 옆집에도 부부가 산다. 옆집 부부 나이는 30대 후반으로, 자녀는 아직 없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입주한 지 1년이 넘었는데 옆집 아내는 교대 근무라 아침에 퇴근하는 일이 잦고 남편은 직업이 없거나 재택근무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문제는 옆집 아내가 출근했을 때마다 남자가 여자를 데려온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옆집 남자가) 술을 잔뜩 먹고 들어오거나 집에 술을 사가서 먹는 것 같다. 복도에서 몇 번 마주쳤는데 자꾸 다른 여자를 데려와서 자기도 민망한지 후다닥 도망가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내는 아침에 피곤한 모습으로 퇴근한다. 마주치면 인사는 하는데 너무 안쓰럽다. 같은 여자도 아니고 한두 달에 한 번씩 여자가 바뀌는 것 같은데 사귀는 건지 즐기는 건지 도통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A씨는 또 "같은 여자로서 너무 안타까워서 아내분께 이야기해주고 싶지만 분명 화살이 저희 부부에게 올 걸 알기에 모른 척으로 일관 중"이라며 "모른 척하는 게 답인 거냐. 슬쩍 흘리듯이 말하는게 도리일가"라고 의견을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모르는게 약이다. 남의 가정사에 깊이 개입하지 말자", "괜히 남의 가정에 참견했다가 칼부림 당한다. 요즘 세상이 흉흉해서 내 가족만 잘 챙기면 된다", "얘기해서 뒷일을 해결할 수 있다면 말하고, 그게 아니라면 그냥 놔둬라. 알리는게 약이 될지 혹은 독이 될지는 그 부부 몫이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