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혐의 경찰 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작년 9월 박씨 부친 경찰에 고소

재단 "이사회 거쳐 정식 수사의뢰"

아시아투데이

/박세리희망재단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민훈 기자 =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씨(46)가 이끄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씨의 부친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재단은 지난해 9월 박씨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해당 고소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단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은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단체의 재단법인으로 정관상 내외국인학교 설립 및 운영을 할 수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박세리희망재단은 국제골프학교설립의 추진 및 계획을 전혀 세운 사실이 없으며 앞으로도 어떠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재단은 "이 사안과 관련해 이사회를 거쳐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위법행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고, 현재 경찰 수사가 완료됐으며 검찰에 송치돼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재단 측은 이날 홈페이지에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예정이 없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올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