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스마트폰 소식

아이폰도 이제 통화녹음 된다…2007년 출시 이후 처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반기 출시 iOS 18부터 지원

통화 중 녹음 시작하면 수·발신자에 자동 안내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애플이 아이폰에 통화 녹음 기능을 도입한다. 올해 하반기 출시될 iOS 18부터 전화 앱에서 통화 녹음, 텍스트 변환 및 요약 기능이 제공될 예정이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오전 10시 개막한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세계개발자회의(WWDC)24’를 통해 iOS 18부터 전화 앱과 메모 앱에 오디오 녹음, 텍스트 변환 및 요약 기능이 추가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애플이 iOS18부터 아이폰 통화 녹음을 지원한다.(사진=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화 녹음은 애플이 지난 2007년 아이폰을 세상에 선보인 후 처음 도입되는 것이다. 애플은 그동안 애플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11개 주가 ‘상대방 동의 없는 통화 녹음’을 불법으로 정하고 있다는 이유로 통화녹음을 지원하지 않았다. 이에 애플은 아이폰에서 통화 중 녹음을 시작하면 수·발신자에게 녹음 사실을 자동으로 안내되게 할 예정이다.

또, 통화를 마치면 애플의 인공지능(AI) 기능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통해 녹음된 음성 통화를 텍스트로 변환하고 내용을 파악하기 쉽게 요약해주는 서비스도 지원한다.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해 주는 기능은 영어, 스페인어, 독일어, 프랑스어, 일본어, 북경어, 광둥어, 포르투갈어만 우선 제공한다.

애플은 이외에도 iOS 18에 홈 화면 커스터마이징, 애플 캐시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한다.

새로운 홈 화면에서 사용자는 원하는 대로 앱 위치를 재정렬할 수 있다. 기존에는 애플이 정해 놓은 그리드 레이아웃을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iOS 18부터는 사용자가 편한 방식으로 홈 화면에 앱을 자유롭게 배치시킬 수 있게 됐다. 또, 다크모드 등 앱 아이콘 색상 변경도 가능해졌다.

제어 센터도 개선된다. 제어 센터 내 앱 위치와 크기 등을 재구성할 수 있고 내 타사 앱도 바로가기로 추가할 수 있게 된다 메시지 앱에는 리치 커뮤니케이션 서비스(RCS) 메시지도 도입돼, 이제 아이폰 사용자가 안드로이드폰 사용자에게 고품질 이미지, 비디오 및 암호화된 텍스트를 보낼 수 있게 된다.

애플 지갑(월렛)에는 아이폰 사용자 간 빠른 송금이 가능한 ‘애플 캐시’ 기능이 새롭게 도입된다. 두 개의 아이폰을 서로 맞대면 상대방에게 송금이 이뤄지는 ‘탭 투 캐시( tap-to-cash)’ 방식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