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호중이 잡혀갔는데, 지금 공연해야돼?”…임영웅까지 건드린 어긋난 팬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기 구속됐는데 어떻게 즐겁냐” 비난


매일경제

김호중. [사진 출처 =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을 향한 팬들의 지나친 감싸기가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임영웅 건드리는 음주호중이 팬’이라는 제목으로 댓글이 캡처돼 올라왔다.

해당 댓글은 가수 임영웅 관련 영상에 달린 것으로 추정된다. 작성자 A씨는 “영웅아, 아무리 돈 벌고 싶고 공연하고 싶어도 지금 꼭 공연해야겠니. 영웅이는 반성하고 다시 한번 생각해봐. 친구 입장이 어떤지”라고 적었다.

임영웅은 지난 25~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아임 히어로-더 스타디움’ 콘서트를 열었다. A씨는 김호중이 구속된 상황에서 공연한 임영웅에 대해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임영웅과 김호중은 지난 2020년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 트롯’에서 각각 1위와 4위에 오르며 친분을 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영웅이는 양심 있으면 이번 공연으로 번 돈에서 호중이 위약금, 구속에서 풀려나는 데 꼭 보태줘라”라며 “동기인 호중이는 지금 구속됐는데 영웅이 너는 어찌 즐거울 수 있니”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쌍한 우리 호중이. 한 번 실수 가지고 생매장당하고 어쩌나”라며 “영웅이는 호중이가 잡혀갔는데도 꼭 이 시점에 공연해야 했을까. 같은 동료인데 도와줘야지 영웅아”라고 덧붙였다.

해당 댓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 가수에 그 팬이다”, “음주 뺑소니하고 공연하는 건 괜찮나”, “누가 음주운전 하라고 협박했나”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호중의 팬들이 지나친 옹호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김호중의 팬카페에는 “얼마나 지쳐있었다면 그랬을까. (뺑소니한 것이) 저는 이해가 된다. 눈물이 날 것 같다”, “엄청난 스케줄에 힘들어서 그런 것 같다”는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