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성인 10명 중 7명 "일회용 액상담배, 담배로 인지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전국 남녀 1000명에 설문조사

응답자 60% "화려한 디자인과 색상 때문에 오인지해"

김태민 변호사 "부모나 교사 대상의 교육 역시 필요"

아시아투데이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에서 실시한 일회용 액상담배에 대한 설문조사 관련 이미지/제공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상선 기자 =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가 '세계 금연의 날(5월 31일)'을 맞아 조사회사 마크로밀엠브레인을 통해 전국 5개 광역시 만 20세에서 59세 사이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일회용 액상담배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70%가 일회용 액상담배를 음료수, 화장품, 향수, 장난감 등으로 오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응답자의 약 60%가 '담배처럼 보이지 않는 디자인과 색상'을 꼽았다.

특히, 자녀를 두고 있는 부모 응답자의 76.4%가 일회용 액상담배를 담배가 아닌 다른 제품으로 오인지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대표 김태민 변호사는 "일회용 액상담배는 세련되고 매력적인 디자인과 색상으로 담배처럼 안 보이는 점, 과일 맛이나 향이 가미되어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점, 기기와 액상이 일체형으로 돼있어 액상을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는 점,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점 등으로 인해 청소년 유인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또한 응답자의 55.6%가 일회용 액상담배의 화려한 디자인, 저렴한 비용, 쉬운 구매로 인해 청소년 사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가 확산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을 흡연으로부터 지켜야 할 성인들이 일회용 액상담배를 담배로 인지하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응답자의 90.2%는 일회용 액상담배로부터 청소년들이 보호받지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김태민 변호사는 "해외에서는 이미 청소년 유인 문제로 인해 일회용 액상담배에 대한 수입 금지나 판매 금지 등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우리나라도 일회용 액상담배에 대해 패키징 규제는 물론, 청소년들이 쉽게 볼 수 있는 판매대에서 진열이나 프로모션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과일맛이나 향을 가미하는 것에 대해서도 강력한 조치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부모님이나 선생님들이 액상담배에 대해 잘 알고 청소년들을 지도할 수 있도록 교육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