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공무원도 제쳤다…청소년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 1위 ‘대기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청소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은 대기업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9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24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청소년이 선호하는 직장은 대기업(29.5%)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국가기관(17.9%), 공기업(16.1%), 자영업(12.7%) 등의 순이었다.

지난 2021년 조사 때와 비교해 국가기관, 공기업, 외국계 기업에 대한 선호도는 감소했으나 대기업과 전문직, 자영업에 대한 선호도는 증가했다.

청소년 중 중·고교생 연령인 13∼19세가 선호하는 직장은 대기업>국가기관>공기업 순이었다. 대학생인 20∼24세에서는 선호 직장이 대기업>공기업>국가기관 순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이 직업을 선택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은 ‘자신의 능력’(43.0%)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자신의 적성’(17.1%), ‘직업 장래성’(11.1%), ‘안정성’(10.9%) 등이었다.

청소년의 양성평등, 인권의식도 높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초등(4∼6학년)·중·고교생의 96.7%는 ‘남자와 여자가 모든 면에서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지난 2022년 조사 때보다 0.3%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청소년의 94.2%는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외국인에게도 동일한 교육 기회가 제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에 말에 동의했다. 동의 비율은 전년보다 0.3%포인트 감소했지만, 지난 2019년 이후 꾸준히 94%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청소년 대다수는 경제 형편에 따른 차별에도 반대했다. 97.1%가 ‘가정형편이 어렵다고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말에 동의했다.

또 청소년의 67.6%는 ‘청소년은 아직 어려서 결정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부모님이나 선생님의 생각에 따라야 한다’는 주장에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표현의 자유’를 두고는 청소년의 95.7%가 언제나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아울러 83.7%는 ‘청소년도 사회문제나 정치문제에 관심을 갖고 의견을 제시하는 등 사회에 참여할 필요가 있다’는 말에 동의를 표했다. 성별로는 여자(86.9%)가 남자(80.5%)보다 사회참여 의식이 강했다.

대한민국 사회를 믿을 수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청소년의 56.3%가 신뢰감을 보였다. 사회 신뢰도는 2019년 조사 때 50.2%, 2021년 54.6%에 이어 1.7%포인트 상승했다.

청소년 10명 중 2명(20.1%)은 자원봉사 경험이 있으며 봉사 분야로는 ‘환경보호’(34.8%), ‘생활편의 지원’(23.1%), ‘문화행사’(18.5%) 등이 많았다.

청소년 통계는 여가부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아동·청소년 인권실태조사’, 통계청의 ‘사회조사’ 등 각종 통계에서 청소년 관련 내용을 발췌하거나 재분류·가공해 작성한 것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