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슈 5세대 이동통신

"5G보다 빠른 무료 지하철 와이파이 제공"…케이온네트워크 사업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준동 대표, 28일 기자 간담회서 사업 계획 소개

2.4Gbps 속도로 6대 광역시 지하철 와이파이 구축

데이터 30~100GB 무료 제공…알뜰폰과 결합상품 추진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현재 5G 속도보다 빠른 2.4Gbps로 무료 지하철 와이파이(Wi-Fi)를 쓸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기존 지하철 LTE 와이파이가 지원하는 120Mbps와 비교하면 20배 더 빠른 속도입니다.”

박준동 케이온네트워크 대표는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개최한 기자 간담회에서 “6대 광역시의 지하철 및 도시철도를 근간으로 메트로 초고속 통신망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데일리

박준동 케이온네트워크 대표가 지난 28일 기자간담회에서 메트로 초고속 통신망 구축과 관련한 회사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케이온네트워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케이온네트워크는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에 22~23.6㎓ 대역 1.6㎓폭 주파수를 활용한다. 해당 주파수는 공익적인 목적으로 무상 할당하는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다. 2018년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고시한 것을 케이온네트워크가 할당받았다.

케이온네트워크는 22~23.6㎓ 대역을 활용해 저비용 초고속 무선백홀 구축에 자신하고 있다. 해당 대역은 용도자유대역으로 할당대가(주파수경매대금)나 무선국 허가규제 없이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서비스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케이온네트워크가 보유하고 있는 백홀 장비의 속도는 2.4Gbps 측정돼, 기존 LTE 와이파이 대비 20배 더 빠른 상용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케이온네트워크가 보유한 지하철 및 도시철도 전용 백홀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2016년도에 상용화시킨 모바일핫스팟네트워크(MHN) 기술이다. 정부에서 ETRI에 300억원을 지원해 개발했다. 개발 당시 MHN의 백홀 속도는 1Gbps 수준이었으나 이후 고도화를 거쳐 2.4Gbps급으로 향상됐다.

케이온네트워크는 6대 광역시의 지하철 및 지하철역 역세권에 순차적으로 자가통신망을 구축하고 지하철 및 지하철 인근상권 이용객에게 무상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먼저 다음 달 중 대구교통공사 1호선 지하철 운행구간에 구축을 시작한다. 대구광역시 착공 이후 7월 인천교통공사 1호선 지하철 운행구간에, 10월 서울교통공사 9호선 착공을 계획하고 있다. 대구지하철에서 내년 1분기 서비스를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서울지하철 9호선에서는 내년 2분기 이후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케이온네트워크는 이용자들에게 최대 30GB의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는 혜택을 제공하면서 이용 전 제공되는 콘텐츠와 광고 등으로 수익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케이온네트워크가 무료로 제공하는 데이터는 인증 없이 최대 30GB이며 사용자인증 시에는 50~100GB의 데이터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자 수준에 대해 박 대표는 “하루에 지하철 타는 사람이 1240만명 이상이다. 이 중에 무제한 요금제 쓰는 사람이 43%를 뺴면 600만~700만명이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알뜰폰사업자 및 통신 3사와 지하철 와이파이 부가서비스 제휴도 추진한다. 박 대표는 “알뜰폰 사용자나 통신 3사 중저가 요금제를 사용하는 이용자를 타깃으로 한 결합상품을 만들 계획”며 “예컨대 2000원 정도의 부가서비에 가입하면 지하철 등 다양한 공공존에서 와이파이를 충분히 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지하철 및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통신고객을 대상으로 한 위치기반 타겟서비스를 선보이고 지하철 역세권 자가망을 활용해 주요 플랫폼 기업을 대상으로 한 트래픽 사용료, 지하철 주변 상권 대상으로 한 소상공인 임대사업 등도 추진한다. 더불어 6대 광역시에 대한 자가망 구축이 완료되는 2027년까지 국내에서 항만 통신서비스, 고속열차(KTX) 통신망 개선사업, 대학의 교육망 고도화, 스마트팩토리를 위한 자가망 구축 및 R&D사업 수주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6대 광역시 지하철 와이파이 구축에 필요한 자금은 총 2000억원으로 보고 있다. 케이온네트워크의 자본금은 190억원이다. 자금 확보 계획에 대해 박정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현재 관련 협력업체들한테 등 전략적투자자(SI)를 200억원대 유치하는 중이며 벤처캐피탈(VC) 등 재무적투자자(FI) 대상으로 300억~500억원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이후 상용 서비스 이후 밸류업이 이뤄지면 금융기관을 통해 나머지 금액을 조달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메트로 중심의 통신서비스 구축이 완료되면 명실상부하게 정부의 통신복지 정책에 부합할 수 있게 된다”면서 ”케이온네트워크는 앞으로 통신사가 가야할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