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손예진 웨딩드레스’ 70대 패션 디자이너, 비키니 몸매로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베라 왕이 올린 사진 속 비키니를 입고 포즈를 취하는 베라 왕. 베라 왕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베라 왕(Vera Wang)이 70대의 나이에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이 화제다.

28일(현지시간) 베라 왕(74)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흰색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여러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 속 왕은 70대라고는 믿기지 않는 탄력있는 몸매와 패션 감각을 자랑했다.

또 어깨에 닿는 크리스털 귀걸이와 선글라스를 착용해 자신의 베라 왕 아이웨어 브랜드를 간접적으로 홍보하기도 했다.

1949년생인 왕은 뉴욕에서 태어나고 자란 중국계 미국인이다. 패션잡지 보그의 에디터로 시작해 랄프로렌에 합류한 그는 40세에 자신의 브랜드 VW베라왕을 만들었다.

지난 2022년 배우 손예진은 배우 현빈과 올린 결혼식 2부에서 언밸런스한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베라왕 웨딩드레스로 화제를 모았다.

왕은 철저한 자기 관리로 놀라운 동안 외모를 자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과거 인터뷰에서 그는 과한 햇볕은 피하고, 일과 잠, 보드카와 다이어트 콜라를 충분히 즐긴다고 말한 바 있다.

그의 비키니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먹던 피자를 내려놓아야 할 것 같다”, “언제나 멋있다”, “벤자민 버튼 영화의 실사판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승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