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스페인 내각,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공식화…"평화 위한 역사적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일랜드·노르웨이도 이날부터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뉴스1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내각이 팔레스타인을 독립된 국가로 공식 인정한 가운데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이 조치를 공식 승인한 각료회의 전 TV로 중계된 연설에서 연설하는 장면. 24.05.28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스페인 내각이 팔레스타인을 독립된 국가로 공식 인정했다.

28일(현지시간) 외신을 종합하면 스페인 정부 대변인인 필라 알레그리아는 "내각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를 이루는 것을 돕기 위해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는 중요한 결정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이 조치를 공식 승인한 각료회의 전 TV로 중계된 연설에서 "이것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를 달성한다는 단 하나의 목표를 가진 역사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하는 것은 팔레스타인 세대의 시작과 함께 역사적 정의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진정한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필수적인 요구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산체스 총리는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하는 것이 이스라엘과 적대 관계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산체스 총리는 "팔레스타인을 인정하는 것은 어느 누구에게도, 특히 이스라엘에게 불리한 것이 아니다"라며 "스페인이 '두 국가 해결책'을 실행 가능하게 만들기 위해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하는 아랍 파트너 및 국제 사회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국가 해법은 1967년 3차 중동전쟁 이전 국경 내, 즉 동예루살렘을 수도로 팔레스타인 독립 국가를 건설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와 관련해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스페인이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함으로써 테러에 대한 보상을 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스페인과 함께 노르웨이, 아일랜드도 이날부터 팔레스타인 국가를 공식적으로 인정할 방침이다.

스페인이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함에 따라 팔레스타인은 유엔 193개국 중 143개국에서 주권 국가로 인정받게 됐다. 유럽연합(EU)에서는 스페인을 비롯해 불가리아, 헝가리, 폴란드,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스웨덴, 키프로스 등이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한다.

이들 국가 외에도 영국, 호주, 몰타도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는 절차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슬로베니아는 오는 30일 정부 회의에서 관련 안건을 논의할 전망이다.

yeseu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