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8 (화)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김호중 동석 연예인은 정찬우·길…정찬우 "스크린골프만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컬투 정찬우.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호중이 음주 운전 사고를 낸 날 함께 스크린골프를 한 연예인이 컬투의 정찬우와 래퍼 길이라고 28일 더팩트, 뉴스1 등이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연예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9일 김호중이 사고를 내기 전 함께 스크린골프를 한 연예인들은 정찬우와 길이라고 전했다. 사건 당일 김호중은 스크린골프장과 유흥주점 등에서 모임을 가졌다.

연예기획사 대표 A씨는 이날 더팩트에 "정찬우는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대주주 중 한명이고, 래퍼 길은 정찬우와 친분이 있어서 이날 함께 한 것으로 안다"며 "김호중이 길과 대면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골프를 하면서 일행들 중한 두명이 가볍게 술을 기울였지만 김호중이 이 자리에서는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반주로 소주를 마시고 유흥주점으로 이동해 양주 등을 섞어 마신 것으로 안다"고 했다.

정찬우 측은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정찬우는 김호중 사건 당일, 스크린골프 자리에 동석한 사실이 있다"라면서도 "그러나 스크린 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조사에서도 위와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정찬우는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3대 주주다. 생각엔터테인먼트 지난해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정찬우는 이 회사의 지분 28.3%를 보유하고 있다.

래퍼 길의 소속사는 이와 관련해 여러 매체에 ""현재 아티스트와 연락이 안 돼 확인이 어렵다. 추후 피드백이 오면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지난 24일부터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중앙일보

가수 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가 난 당일 김호중은 술자리에서 집까지 대리기사를 불러 이동했다. 하지만 김호중은 다시 차를 타고 집에서 나와 직접 운전을 했고,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김호중은 조치 없이 바로 도주하면서 논란이 됐다.

앞서 래퍼 슬리피와 개그맨 허경환이 함께 술을 마신 일행으로 지목되기도 했지만, 이들은 각각 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생각엔터테인먼트의 폐업 조짐도 보인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전날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임직원 전원 퇴사와 대표이사직 변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당사는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해 협의 시 어떠한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현재 생각엔터테인먼트에는 김씨를 비롯해 그룹 티에이엔(TAN), 배우 김광규·손호준, 운동선수 출신 이동국·봉중근 등이 소속돼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